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데스크

전남 신안군 납치됐던 소년, 탈출해 가족품에 귀환[신경민]

앵커: 이득렬 기사입력 1987-02-27 최종수정 1987-02-27
허명해 납치사건
[전남 신안군 납치됐던 소년, 탈출해 가족품에 귀환]

● 기자: 전남 신안군 사치도에서 3년 동안 강제 노동을 하던 허명해군이 오늘 섬을 탈출해 가족들에게 돌아왔습니다.

허 군은 지난 84년 4월 전남 영광군 버스 터미널에서 청년 2명에게 납치돼 그동안 섬에서 김 따기 등 노동에 시달리다.

주인이 집을 비운 틈을 타 김 상자에 숨어 여객선을 타고 도주했습니다.

(신경민 기자)

인기 동영상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