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데스크

전 북한군 부총참모장 이상조씨 기자회견[김기수]

앵커: 추성춘 기사입력 1989-09-12 최종수정 1989-09-12
북한군 부총참모장 이상조
- 전 북한군 부총참모장 이상조씨 기자회견
[전 북한군 부총참모장 이상조씨 기자회견]

● 앵커: 고향을 방문하기 위해 입국한 전 소련주재 북한대사 이상조 씨가 오늘 기자회견을 갖고 김일성과 김일성에 의해서 지배되고 있는 북한의 실상에 대해서 폭로했습니다.

사회부 김기수 기자입니다.

● 이상조 씨(전 북한군 부 참모총장): 군대가 그것이 정부의 어떤 결정에 의해서 움직이는 것이 아니라 김일성이나 김정일의 명령에 의해 쓰는 사병입니다.

사병...또 그 당이 과연 그 공산주의 형의 그런 당이 아니다 나는 그렇게 봅니다.

● 기자: 이상조 씨는 김일성의 주체사상이라는 것은 사회주의 사상과는 전혀 관련이 없는 것으로 북한주민은 현재 김일성사상의 최면에 걸려있지만 김일성 김정일 부자에 대한 숭배도 언젠가는 무너질 것으로 본다고 전망했습니다.

● 이상조 씨(전 북한군 부 참모총장): 소련에서 과거 스탈린대에 있었던 개인숭배가 어떻게 무너지고 지금 그 당시에 박해를 받았던 그 모든 사람이 정당하게도 자기의 위치에 오를 수 있도록 공민권을 회복해줬습니다.

나는 조선에서도, 북조선에서도 반드시 그 날이 오리라고 생각합니다.

독재가 있는데 일인 독재가 있는데 에는 반드시 거기에 비판이 있고 말이지 거기에 대한 반항이 있습니다.

● 기자: 6.25 당시 인민군 부 참모총장과 휴전회담 북측 수석대표를 지낸 이상조 씨는 6.25가 남침이란 사실을 명백하다고 잘라 말했습니다.

● 이상조 씨(전 북한군 부 참모총장): 누가 먼저 전쟁을 했는가 하는 그것은 한국에 일선에 배치되었던 사병들이 더 잘 알겁니다.

그들이 공격을 했는가 아니면 공격을 받았는지 전선에 배치된 사병이니 그 군관들이 말하는 그 말이 틀리지 않습니다.

● 기자: 이상조 씨는 현재의 김일성이 진짜이냐 가짜냐는 질문에 대해 김일성이 보천보 전투 같은 항일전투에 참가한 것은 사실이나 김일성부대는 수십 명 단위의 소규모로 항일투쟁에 큰 영향을 주지는 못했으며 10만회이상의 전투를 했다는 따위의 북한에서 선전하는 김일성과는 다르다고 말했습니다.

소련주재 북한대사도 지낸바있는 이상조 씨는 서울올림픽 때 한국을 방문했던 소련사람들이 한국에 대해서 발전한 나라라는 좋은 인상을 받았고 한국제품이 견고하고 싸다는데 죽목하고 있어서 한국과 소련의 경제교류 전망은 매우 밝다고 전했습니다.

MBC 뉴스 김기수 입니다.

(김기수 기자)

인기 동영상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