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데스크

과천선 불안, 사고 오늘3건 발생[김대환]

앵커: 엄기영,백지연 기사입력 1994-04-05 최종수정 1994-04-05
과천선 지하철 고장 전동차 사고
[과천선 불안, 사고 오늘3건 발생]

● 앵커: 오늘 지하철 과천선에서 또 3건의 전동차 사고가 일어났습니다.

지난 1일 이후에 개통된 이후에 사고가 없는 날이 하루도 없었습니다.

철도청은 이제서야 이것이 문제고 저것이 문제고 원인을 분석하고 있습니다만 이미 시 운전 때 점검했어야 할 문제점들입니다.

충분한 시운전도 하지 않은 채 개통해 놓고 본 배짱이나 계속되는 사고에도 운행을 중지하지 않는 배짱이나 겁 없기는 마찬가지입니다.

김대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오늘 아침 7시쯤 안산역을 떠나 당고개로 가던 철도청 소속 전동차가 산본역에서 고장을 일으켜 15분 간 운행이 중단되는 등 3건의 사고가 또 일어났습니다.

이로써 과천선에서 오늘까지 모두 12건의 전동차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승객들의 기대는 이제 불안으로까지 바뀌었습니다.

● 김정주 씨(승객): 전깃불이 나가고 아기하고 같이 있다 보니까 아무래도 그런 게 불안하고 무섭고 그렇죠.

이게 또 금방 들어오나, 아기가 좀 무서워하고 그러는 것 같아요.

● 기자: 철도청은 지금까지의 과천선 전동차 사고의 주요 원인을 전동차에 부착된 전원 공급 장치 이상으로 분석하고 있습니다.

● 손병훈 안전심의관(철도청): 전차선에서 전기를 차량으로 보내 주고 또 끊어 주는 주회로 차단기의 성능이 조금 미흡한 것으로 판단했습니다.

● 기자: 시운전 등 개통에 대비한 사전 준비 소홀도 사고 원인으로 지적됐습니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직교류 겸용 구간에서는 시운전 기간이 최소 3개월 정도 필요한데도 철도청과 서울시 지하철 공사 측은 이를 지키지 않았습니다.

● 기관사: (시운전 기간이)한 달, 한 달도 안 됐을 거예요.

(한 달이 안 되면 좀 짧은 것 아닌가요?) 짧죠.

● 기자: 더구나 시운전도 전동차에 기관사들을 20여 명씩 무더기로 태워 실시하는 등 형식에 그쳤습니다.

MBC뉴스 김대환입니다.

(김대환 기자)

인기 동영상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