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데스크

X세대 신패션, 부조화 패션이 특징[정관웅]

앵커: 정동영,김은주 기사입력 1994-09-17 최종수정 1994-09-17
X세대 부조화 패션
- 이지은(신원기획부 디자이너) 인터뷰
[X세대 신패션, 부조화 패션이 특징]

● 앵커: 요즘 패션은 전 세계적으로 동시간대에 유행의 물결을 이룹니다.

올 가을 유행은 머리와 옷, 신발이 각각 따로 노는 부조화 패션이 특징이라고 합니다.

문화부 정관웅 기자입니다.

● 기자: 패션의 거리인 신촌 대학가와 강남을 휩쓸고 있는 이른바 X세대 패션입니다.

한 쪽 멜빵을 풀어헤친 옷차림, 찢어버린 청바지, 뒤집어 쓴 모자, 그리고 미니스커트 정장에 군화를 신은 소위 밀리터리 패션.

X세대는 바로 위와 아래, 좌와 우가 제각기인 파격적인 모습으로 올 가을 패션을 주도하고 있습니다.

● 기자: 멜빵을 왜 한 쪽에만 하셨죠?

● 시민: 개성도 있어 보이고요, 또 귀엽기도 하고.

저한테 어울리지 않아요?

● 기자: 신세대 남성들도 여성 못지 않게 패션을 중시합니다.

흑인풍의 헤어스타일과 목걸이, 팔찌 등으로 치장하면서 남녀 구별 없는 유니 섹스의 물결을 이루고 있습니다.

● 기자: 남자분이 목걸이를 하셨네요.

● 시민: 아, 이거요.

제 자동차 키인데요.

개성 있기도 하고, 또 실용적이기도 하고요.

그리고 또 멋있기도 하고요.

● 이지은(신원 기획부 디자이너): 신세대들은 남과 구별되어지는 자기만의 스타일을 고수하고 있는데요.

이는 패션 경향에서도 남과 다른 파격성이라든지 대담성으로써...

● 기자: X세대에게 패션은 단순한 옷차림 자체만을 의미하지는 않습니다.

이들은 패션을 통해 자신들의 욕구와 자유분방함을 표출하고 있습니다.

● 기자: 잠깐만요, 이렇게 군화 신은 이유가 어디 있습니까.

● 시민: 군화를 신으면 의외로 섹시한 멋도 나고요.

그리고 남자들이 주로 신는 거여서 그런지 남자들하고 대등한, 그런 생각도 들어요.

● 기자: 남의 시선을 느끼지 않습니까.

● 시민: 아뇨, 전혀 신경 쓰지 않습니다.

제가 입고 싶은 대로 입고요.

이렇게 입으면 기분이 좋거든요.

● 기자: 핫팬츠와 배꼽티, 그리고 속옷 패션으로 지난 여름 거리 패션을 강타한 X세대.

이들은 올가을 더욱 대담하고도 거침없는 패션 문화에 앞장서면서 보수적인 우리 사회에 적잖은 충격을 안겨주고 있습니다.

MBC뉴스 정관웅입니다.

(정관웅 기자)

인기 동영상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