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Home > 20년뉴스 > 20년전 오늘뉴스

강남성모병원에 입원중인 유지환양 인터뷰[엄기영]

play

[강남 성모 병원에 입원 중인 유지환 양 인터뷰]

● 앵커: 유지환 양이 조금 전 중환자실에서 저희 MBC 기자와 다시 한 번 인터뷰를 했습니다.

이번에는 눈 가리개를 벗은 채 또박또박 질문에 답하는 유 양의 건강한 모습, 함께 다시 보시겠습니다.

● 기자: 열흘 동안 안 먹었으면 너무 힘들었을 텐데 전혀 안 먹었어요?

한 방울도?

● 유지환: 네.

아저씨 보고 물 좀 달라고 해서, 그때 물 조금 흘리는 것 좀 먹고, 여기서도 지금 좀 주는데 안 먹었어요.

● 기자: 누가 제일 보고 싶었나요?

● 유지환: 엄마랑 식구들이요.

● 기자: 아까는 구조 대원 오빠가 보고 싶다고 했잖아요.

● 유지환: 그건 너무 고마운 것이죠.

저 그때 진짜 죽는 줄 알았어요.

● 기자: 퇴원하면 뭘 제일 하고 싶나요?

● 유지환: 여행가고 싶어요.

● 기자: 먹고 싶은 건 없어요?

● 유지환: 냉 커피요.

냉커피가 누워 있는데 왜 이렇게 먹고 싶어요.

나중에 냉커피 타서 엄마 하나 주고 나 하나 먹고.

● 기자: 살아나온 기분이 듭니까?

● 유지환: 들죠.

(엄기영 앵커)

19950711

  • 인쇄하기
  • 홈으로
  • 맨위로
  • 목록으로
뉴스의 변화를 선도하는 MBC(news.mbc.co.kr) 저작권자 MBC.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