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데스크

표절시비 그룹 룰라의 리더가수 이상민 자살 기도[박선영]

앵커: 엄기영,백지연 기사입력 1996-01-12 최종수정 1996-01-12
- 박성식(음악평론가) 인터뷰
[표절시비 그룹 룰라의 리더가수 이상민 자살 기도]

● 앵커: 인기가수들이 그만 인기라고 하는 덫에 걸려서 제 몸 하나를 제대로 지키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번에는 그룹 룰라의 리더가수가 자살을 기도했습니다.

박선영 기자입니다.

● 기자: 히트곡 ‘날개 잃은 천사’로 지난 해 160만장의 음반판매 기록을 세운 그룹 룰라는 올 겨울 세 번째 앨범을 발표했습니다.

3집 앨범의 대표곡은 ‘천상유애’, 그러나 이 노래는 발표되자마자 일본 노래를 모방했다는 표절시비에 휘말렸습니다.

일본 그룹 닌자가 부른 오마쯔리 닌자란 곡입니다.

물의를 일으킨 룰라의 신곡 ‘천상유애’의 일부분입니다.

언뜻 들어도 두 곡이 후렴구마저 똑같습니다.

어젯밤 모 방송사 TV연예 프로그램에서 이 같은 표절의혹이 지적된 뒤 룰라의 리더격인 이상민씨가 손목에 상처를 내고 자살을 기도했습니다.

이씨는 심혈을 기울여 준비한 신곡이 표절시비에 휘말리자 상심과 충격이 컸다고 말합니다.

● 이상민(가수): 우리가 잘했다는 식의 내용만 보도가 되어서 기분이 나빴고...

● 기자: 룰라의 음반을 담당했던 기획회사는 오늘 이후로 그룹 룰라가 활동을 중단한다고 밝혔습니다.

제작자측은 가요계 요즘 추세가 어느 정도 유사성은 묵인되기 때문에 표절에 별로 신경 쓰지 않았다고 해명했습니다.

결국 인기만 끌어 돈만 벌면 된다는 한탕주의의 한 단면을 적나라하게 드러냅니다.

● 박성식(음악평론가): 10대에게 많은 영향을 미치고 있는 인기인인데도 불구하고 자살행동 같은 그런 일들을 벌이는 것은 공인으로서의 위치를 망각한 지극히 개인주의고 이기주의적인 행위라고 생각합니다.

● 고 서지원(가수): 안녕하세요? 서지원입니다.

여러분들 한 해 동안 사랑해 주신 것 정말 감사하고요.

● 기자: 이 달 초 인기에 대한 중압감을 견디다 못해 스스로 삶을 포기한 가수 서지원씨, 더 많은 스포트라이트와 박수를 받기 위해 울고 웃는 것이 가요계 속성이지만 반짝 인기를 위해 표절도 서슴치 않고 인기 때문에 삶을 포기하는 지경이라면 우리의 대중음악계는 치유불능의 중병환자와 다를 게 없습니다.

MBC뉴스 박선영입니다.

(박선영 기자)

인기 동영상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