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Home > 20년뉴스 > 20년전 오늘뉴스

백범 김구 암살범 안두희,박기서씨에게 피살 당해[정연국]

play

[ 안두희氏 피살 ]

● 앵커: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백범 김구선생을 암살한 뒤에 숨어 지내던 안두휘氏가 오늘 오전 자신의 집에서 끝내 피살됐습니다.

백범 암살 그 후 47년의 세월이 흐른 오늘에서였습니다.

먼저, 안두희氏 피살 소식을 정연국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오늘 오전 6시, 올해 79살인 안두희氏의 피살 용의자43살 박기서氏는 민족정기구현회의 권중희氏에게 안두희를 처벌 하겠다라는 전화를 했습니다.

오전 11시 30분 박氏는 안두희氏의 동거녀 63살 김명희氏가 수퍼마켓에 가기 위해 문을 열고 나오는 순간 아파트 안으로 밀고 들어갔습니다.

그런 뒤에 안氏를 준비해간 방망이로 살해했습니다.

11시 40분, 박氏는 이런 사람은 살려둘 수 없다.

안두희를 죽였다라고 권氏에게 다시 알려왔습니다.

● 권중희氏: 무조건 가봐야 되겠다 해가지고 어차피 오는 거니까 해가지고 현장에 도착하니까 이미 일은 끝났고...

● 기자: 이렇게 해서 지난 49년 백범 선생 암살이후 파란만장한 삶을 영위해왔던 안두희氏는 자신의 아파트에서 피살돼 시신으로 들려 나왔습니다.

피살 당시 안氏는 반듯한 자세로 두 손발이 끈으로 묶인 채 피범벅이 돼있었습니다.

안氏 옆에는 정의봉이라는 글씨가 새겨진 40cm 길이의 피 묻은 방망이가 놓여 있었습니다.

● 조월호氏(이웃주민): 아저씨는 여기 머리통을 맞은 것 같애.

여기를 맞아갖고 피가 많이 흐른 것 보니까 이쪽이 피가 많이 흘렀더라고, 아저씨 얼굴도 피 투성이고...

● 기자: 안氏의 행적을 지속적으로 추적해온 권중희氏의 역사의 심판에는 시효가 없다라는 책에 감명 받았다는 버스 운전기사 박기서氏 오늘 오후 7시 5분쯤 경기도 부천시 심곡동 한 성당에서 자수했습니다.

MBC 뉴스, 정연국입니다.

(정연국 기자)

19961023

  • 인쇄하기
  • 홈으로
  • 맨위로
  • 목록으로
뉴스의 변화를 선도하는 MBC(news.mbc.co.kr) 저작권자 MBC.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