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데스크

전두환.노태우 전직 대통령 최종 판결후 사면 문제 제기[김은혜]

앵커: 이인용,김지은 기사입력 1997-04-17 최종수정 1997-04-17
비자금 노태우 전두환 사면
- 안택수(자민련 대변인) 발언
[전두환.노태우 전직 대통령 최종 판결후 사면 문제 제기]

● 앵커: 오늘 전두환, 노태우 두 전 대통령에 대한 형이 확정되면서 정치권에서는 벌써부터 이들에 대한 사면 문제가 재기되고 있습니다.

여야 각 당은 아직 공식적인 입장을 밝히지는 않고 있지만 사면의 득실을 저울질하는 모습입니다.

김은혜 기자입니다.

● 기자: 여야가 전두환, 노태우씨의 사면 논의를 검토하고 있는 이유는 올 대선과 직결되는 문제이기 때문입니다.

전.노씨 처리문제는 계층별로는 구여권과 보수세력 그리고 지역별로는 대구, 경북지역, 이른바 TK 지역과 정서와 연결돼 있습니다.

따라서 여야 대선 주자들은 이를 상당히 의식하는 입장을 보이고 있습니다.

특히, 구 여권 출신 대선주자들은 종전부터 사면에 찬성하는 쪽에 서 왔습니다.

● 김윤환(신한국당 고문): 부정축재 한 거 환수하고, 여러 가지 한다면은 죄는 주지만은 벌은 안 주었으면 하는 그런 심정입니다.

● 기자: 여권의 나머지 주자들은 국민적 합의에 따라 처리해야 한다는 원론적인 입장만을 밝히고 있습니다.

TK지역의 민심 향배를 주시하고 있는 야권도 신경이 쓰이긴 마찬가지입니다.

특히 5.18 특별법 제정이 반대해 왔던 자민련의 김종필 총재는 사면에 보다 적극적입니다.

● 안택수(자민련 대변인): 전직 대통령을 용서해 주자는 여론이 훨씬 더 많아진다면 사면 조치를 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 기자: 국민회의 김대중 총재는 본인들의 반성과 국민정서를 사면의 전제조건으로 내세워 여론 추이를 관망하고 있습니다.

결국 정치권의 이 같은 반응으로 미루어 볼 때 전.노씨의 사면권을 갖고 있는 청와대는 국민적 분위기에 따라 적절한 시기에 사면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관측되고 있습니다.

MBC뉴스 김은혜입니다.

(김은혜 기자)

인기 동영상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