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Home > 20년뉴스 > 20년전 오늘뉴스

김영삼 대통령.이회창 대표,두 전직 대통령 특별 사면 파문 관련 심야 긴급 회동[최명길]

play

- 김 대통령, 이대표 긴급 회동 (오늘밤, 청와대)

[김영삼 대통령. 이회창 대표, 두 전직 대통령 특별 사면 파문 관련 심야 긴급 회동]

● 앵커: 시청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신한국당의 이회창 대표가 재기한 전두환·노태우 두 전직 대통령 사면 문제에 대해서 김영삼 대통령이 추석 전 석방 불가라는 입장을 밝혀서 여권 내부에 이상 기류가 흐르면서 파문이 일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김영삼 대통령과 이회창 대표가 잠시 후 청와대에서 긴급히 만날 예정이어서 파문의 조기 진화 여부가 주목되고 있습니다.

청와대에 나가있는 최명길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 기자: 김영삼 대통령과 이회창 신한국당 대표는 잠시 후인 9시15분부터 대통령 관저에서 만납니다.

김 대통령이 숙소인 관저에서 정치인을 만난 것은 처음 있는 일입니다.

오늘 회동은 이회창 대표 측근에서 재기한 두 전직 대통령 조기 사면 요구를 청와대가 일축하자 이 대표가 긴급 면담을 신청해 이루어졌습니다.

이회창 대표는 오늘 회동에서 조기 사면 론을 재기한 배경을 설명할 예정이며, 김 대통령은 사면 문제가 정치 논쟁의 대상이 아니며 쟁점화 될 경우 대선에도 바람직하지 않다는 입장을 밝힐 것으로 보입니다.

측근들의 말을 종합할 때 김 대통령과 이 대표는 서로의 입장을 이해하고 의견조율을 이룰 것으로 관측됩니다.

김 대통령과 이회창 대표는 또, 당의 대선체제 구축을 위한 총재와 후보 간의 협조 방안을 폭넓게 논의 할 것으로 보여 그 결과가 주목되고 있습니다.


한편, 김영삼 대통령은 오늘 아침 임기 중에 사면을 생각하고 있으나 지금은 시기가 아니라고 말하면서 이 대표 측근에서 재기한 조기 사면 론을 정면으로 반박했습니다.

김 대통령은 오늘 문종수 민정수석을 통해 기자들에게 입장을 밝히면서 사면은 전직 대통령 사법처리라는 역사적 의미를 도외시 한 채 정치적 고려로 결정되어서는 안 되는 중대한 문제라고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문종수 민정수석은 정치권이 거론한 추석 전 사면이나 형집행 정지는 없을 것이라고 잘라 말했습니다.

결국 이번 사면 파동은 김 대통령이 결코 남에게 넘길 수 없는 민감한 문제에 대해서 이 대표 측근들이 손을 댄 데에서 빚어낸 일과성 사고라는 게 청와대 주변의 분석입니다.

청와대에서 MBC 뉴스 최명길입니다.

(최명길 기자)

19970902

  • 인쇄하기
  • 홈으로
  • 맨위로
  • 목록으로
뉴스의 변화를 선도하는 MBC(news.mbc.co.kr) 저작권자 MBC.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