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Home > 20년뉴스 > 20년전 오늘뉴스

김대중 총재, 관훈 토론회에서 670억 비자금은 사실무근[김세용]

play

- 금융실명제 이전의 정치자금은 처조카에게 돈 관리를 맡겼던 것은
법적으로 문제없어, 검찰이 수사하면 언제든 협조하겠다
- 김대중(국민회의 총재)발언

[김대중 총재, 관훈 토론회에서 670억 비자금은 사실무근]

● 앵커: 국민회의의 김대중 총재는 오늘 중견 언론인의 모임인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 참석해서 670억 원의 비자금을 조성해서 관리해 왔다는 신한국당의 주장을 전면 부인했습니다.

김총재는 금융실명제 이전에 처조카인 이형택씨에게 돈을 맡긴 것은 신한국당이 주장하는 거액의 비자금 관리와는 전혀 무관하다 이렇게 주장했습니다.

김세용 기자입니다.

● 기자: 오늘 국민회의 김대중 총재를 초청한 관훈클럽 토론회는 때마침 터진 김 총재 비자금 의혹에 질문이 쏟아졌습니다.

김총재는 신한국당이 주장한 670억 비자금과 20억+6억3천만 원, 불법 실명전환 의혹 등을 일축했습니다.

● 김대중 총재(국민회의): 어디에도 재산을 숨겨 놓은 것이 없습니다.

둘째, 노태우씨로부터 3억, 3억3천만 원을 받았다는데 이것도 사실무근이고 완전한 조작입니다.

● 기자: 김총재는 지지율이 부진한 신한국당이 급한 나머지 지나친 모함을 하고 있다며 신랄하게 비난했습니다.

● 김대중 총재(국민회의): 선거 앞두고 2개월을 이런 식으로 급히 몰아 가지고 판세를 말하자면 엉뚱한 방향으로 끌고 가려고하는, 정책 대결이나 국민의 정상적인 심판 가지고는 도저히 자신이 없으니까 그런 엉뚱한 비열한 선거 작전을 쓰고 있다 이렇게 보고 있습니다.

● 기자: 김총재는 다만 실명제 이전에 지인들이 주는 정치 자금을 처조카인 이형택씨를 통해 은행에 맡겼다가 찾아 쓰곤 했다고 밝혔습니다.

● 김대중 총재(국민회의): 야당을 하고 있기 때문에 제 이름으로 떳떳하게 가서 맡길 수가 없어요.

믿을 수 있는 사람한테 맡기는 것이 처조카를 택한 거지...

● 기자: 검찰이 공개수사를 하면 협조할 용의가 있다고 밝힌 김총재는 근거 없는 모함을 이유로 자민련 김종필 총재와의 후보 단일화가 영향을 받지는 않을 것이라고 자신감을 보였습니다.

MBC 뉴스 김세용입니다.

(김세용 기자)

19971008

  • 인쇄하기
  • 홈으로
  • 맨위로
  • 목록으로
뉴스의 변화를 선도하는 MBC(news.mbc.co.kr) 저작권자 MBC.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