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Home > 20년뉴스 > 20년전 오늘뉴스

김대중 총재 비자금 의혹 검찰 공식 수사 선거전 종결 가능[황외진]

play

- 박순용(대검찰청 중앙수사부장) 발언
- 국민회이 총재 비자금 의혹에 대해 검찰 공식수사 착수. 대통령 선거전 종
결 가능성을 시사.

[김대중 총재 비자금 의혹 검찰 공식 수사 선거전 종결 가능]

● 앵커: 시청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김대중 국민회의 총재의 비자금 의혹에 대해서 검찰이 공식 수사에 들어갔습니다.

검찰은 이번 수사가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을 것 같고, 대통령 선거전에 결론이 나올 수도 있다고 밝히고 있습니다.

황외진 기자입니다.

● 기자: 국민회의 김대중 총재에 대한 신한국당의 고발사건이 대검찰청 중앙수사부 김인호 중수 2과장에게 배당돼 공식 수사가 시작됐습니다.

박순용 대검 중수부장은 이번 수사가 미칠 정치 경제적 영향을 고려해 고심했지만 구체적인 자료와 함께 접수된 고발사건의 수사를 무작정 미룰 수 없다고 말해 사실상 본격 수사에 나섰음을 밝혔습니다.

● 박순용 중앙수사부장(대검찰청): 중앙수사부의 전 역량을 투입하여 정정당당하게 차분히 수사해 나갈 것입니다.

● 기자: 이와 관련해 검찰 고위 관계자는, 현실적인 어려움을 이유로 시간을 끌면서 수사하지 않는 것도 검찰의 온당한 자세가 아니라는 게 내부 결론이라고 전했습니다.

또, 수사 속도와 관련해선 신한국당의 고발 내용이 계좌와 수표추적까지 상당 정도 이루어져 기본적인 사실 확인에는 많은 시간이 걸리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다만 이 돈이 정말 김대중 총재의 것인지, 그리고 법률적으로는 어떤 혐의를 적용할 수 있는지 결정하는데는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말해 여운을 남겼습니다.

그러나 검찰은 이번 수사가 정치권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기위해 노력하겠지만 현실을 고려해서 수사 결론을 일부러 대선 이후로 미루지는 않을 방침이라고 밝혀 대선전에 수사를 매듭지을 수도 있음을 시사했습니다.

MBC 뉴스 황외진입니다.

(황외진 기자)

19971020

  • 인쇄하기
  • 홈으로
  • 맨위로
  • 목록으로
뉴스의 변화를 선도하는 MBC(news.mbc.co.kr) 저작권자 MBC.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