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데스크

국민회의, 전두환.노태우씨 사면 촉구[김세용]

앵커: 이인용,정혜정 기사입력 1997-10-22 최종수정 1997-10-22
국민회의 전두환 노태우 사면
- 박정수(국민회의 부총재) 발언
- 국민회의 전두환, 노태우 두 전직 대통령 사면을 촉구하며 국민대화합 강
조.
[국민회의, 전두환.노태우씨 사면 촉구]

● 앵커: 여권이 극심한 내분에 휩싸인 오늘 국민회의는 전두환·노태우 두 전직 대통령의 사면을 다시 한 번 촉구했습니다.

국민회의의 박정수 부총재는 오늘 국회 교섭단체 대표 연설에서 두 전직 대통령의 사면을 통한 국민 대화합을 강조했습니다.

김세용 기자입니다.

● 기자: 김대중 총재를 대신해 오늘 대표 연설에 나선 국민회의 박정수 부총재는 집권 정치 보복을 절대 하지 않겠다는 김 총재의 약속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아무런 전제 조건을 달지 않은 채 전두환·노태우 前 대통령에 대한 사면을 촉구했습니다.

● 박정수 부총재(국민회의): 국민 대화합의 차원에서 김영삼 대통령이 전두환·노태우 前 대통령을 사면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합니다.

또한 집권하게 되면 대사면을 단행할 것입니다.

● 기자: 박 부총재는 이어 통합 정치의 실현과 철통같은 안보체제의 구축, 세계 5강 경제 진입 등을 집권 청사진으로 제시했습니다.

또 준비된 대통령에 의한 행복한 가정과 희망의 사회, 강력한 국가를 집권 국정 지표로 제시하면서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현 상황을 국란으로 규정한 박 부총재는 신한국당의 비자금 의혹 폭로전과 금융실명제 훼손 등을 비판하면서 공정한 선거를 위한 여야 영수회담을 거듭 제의했습니다.

● 박정수 부총재(국민회의): 대통령이 국민의 목소리를 듣기 위하여 그들과 만나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 하겠습니다.

하물며 제 1야당의 총재가 제안하는.

● 기자: 박 부총재는 비자금 파문에 대해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죄송한 마음을 금할 길 없다면서 과거 잘못된 관행을 바로잡기 위한 정치 개혁을 강조했습니다.

MBC 뉴스 김세용입니다.

(김세용 기자)

인기 동영상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