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Home > 20년뉴스 > 20년전 오늘뉴스

정부, 기아사태 방치해 두었냐는 비난 면하기 어려워[홍은주]

play

- 강경식(경제부총리) 발언

[정부, 기아사태 방치해 두었냐는 비난 면하기 어려워]

● 앵커: 이렇게 기아의 법정관리 관리 방침을 결정한 정부는 기아 사태의 장기화로 경제난이 심화돼서 정부의 개입이 불가피 했다 이렇게 설명하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정부는 왜 석 달이 넘도록 기아 사태를 방치해 두었냐는 비판을 면하기 어렵게 되었습니다.

홍은주 기자입니다.

● 기자: 지난 7월15일, 기아그룹 부도유예 협약 적용, 지난 9월29일 기아의 화의 신청, 그리고 10월 초 채권금융단의 화의 접수 불가 입장 통보, 화의를 주장해 온 기아와 법정관리를 주장한 채권은행단의 힘겨루기에 대해서 정부 불개입 원칙을 내세웠던 정부가 오늘 전격적으로 법정 관리를 선언했습니다.

어젯밤 모처에서 열린 정부 당국자의 기아대책 회의에서는 김선홍 회장 퇴진을 전제로 한 기아의 화의 수용안이 막판까지 제기됐지만은 더 이상 기아그룹에 끌려다닐 수 없고 9조원이라는 빚을 진 기아 차를 살리려면 법정관리가 효과적이라는 주장에 밀렸습니다.

그러나 법정관리가 기아 차를 삼성으로 넘기기 위한 예정된 수순이라는 기아 측의 반발과 여론을 고려해서 산업은행이 출자한 공기업 형태로 해결의 가닥을 잡았습니다.

정부는 기아사태의 장기화로 금융시장이 불안해지고 기업이 연쇄 부도가 일어나며 주가 폭락이 가속화돼서 정부 개입이 불가피해 졌다고 설명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어차피 정부 채권 은행단의 구도대로 기아를 법정 관리로 넘길 것을 무책임한 시장 경제론을 내세워서 석 달이나 방치해 둔 채 심각한 경제난을 야기시켰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 강경식 경제부총리: 어떤 대책이라든지 빨리 마련하지 못하는 거에 대해서 굉장히 책임을 통감을 하고 있습니다.

● 기자: 이제 재계 서열 8위인 기아그룹의 해체로 자동차 업계는 엄청난 구조 조정의 태풍에 휘말리게 됐으며 기아 자동차의 대주주인 포드사의 움직임도 주목되고 있습니다.

MBC 뉴스 홍은주입니다.

(홍은주 기자)

19971022

  • 인쇄하기
  • 홈으로
  • 맨위로
  • 목록으로
뉴스의 변화를 선도하는 MBC(news.mbc.co.kr) 저작권자 MBC.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