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Home > 20년뉴스 > 20년전 오늘뉴스

김영삼대통령, 정치권 허위사실 유포 엄단[최명길]

play

- 김영삼(대통령) 발언

[김영삼대통령, 정치권 허위사실 유포 엄단]

● 앵커: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MBC 뉴스데스크입니다.

이번주 정치권은 김대중, 김종필 두 야당 총재의 후보 단일화부터 시작해서 이인제 후보의 국민신당 창당 또, 김영삼 대통령의 탈당 그리고 신한국당과 민주당의 합당, 실로 숨가쁜 변화가 이어졌습니다.

이 새로운 판짜기의 구도는 이회창, 김대중, 이인제 세 후보의 대결로 압축이 됐습니다.

이런 시기에 오늘 김영삼 대통령이 특별 담화를 발표했습니다.

허위사실 유포 엄단 김 대통령은 정치권이 지금처럼 허위사실을 퍼뜨리고 서로 헐뜯는 풍토를 정화하기 위해서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탈법 행위는 선거 후에도 엄단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보도에 최명길 기자입니다.

● 기자: 김영삼 대통령은 최근 정치권에 상호 비방전은 국가 위기로 나가는 위험한 지경이라고 진단하고 강력한 대응 방침을 밝혔습니다.

● 김영삼(대통령): 실정법의 엄연히 접촉되는 허위 사실 공포, 후보자에 대한 비방 등이 정치활동의 전부인 것처럼 거리낌 없이 자행되고 있습니다.

이런 선거 풍토에서는 누가 당선되어도 국정을 제대로 수행할 수 없는 불행한 대통령이 될 것입니다.

● 기자: 김 대통령은 이 같은 허위 사실의 유포는 민주주의 근본을 뒤흔드는 일이며, 국민의 후보 선택을 저해하는 것이라고 규정하고 범정부적인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 김영삼(대통령): 허위사실 유포와 명예훼손, 인신비방 등이 자행되는 풍토를 정화하기위해 정부의 권한을 총동원할 것입니다.

모든 선거관련 범법자는 소속 정단과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법에 따라 단호하게 처리할 것입니다.

● 기자: 김 대통령은 이어 선거가 끝나면 그만이라는 관행을 차단하기위해 선거가 끝난 후에도 법 집행을 엄격히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같은 방침에 따라 정부는 다음 주부터 내각과 검찰, 경찰을 총동원한 선거감시 체제를 가동합니다.

특히 다음 주 월요일 청와대에서 김영삼 대통령 주제로 열리는 임시 국무회의와 11일 선거관계 장관회의에서 정부의 방침이 윤곽을 드러낼 것으로 보입니다.

어제 정치권사의 40년 인연을 단절한 김 대통령이 그 정치권에 던진 경고성 메시지에 대해서 각 정파가 어떻게 반응할지 주목됩니다.

MBC 뉴스 최명길입니다.

(최명길 기자)

19971108

  • 인쇄하기
  • 홈으로
  • 맨위로
  • 목록으로
뉴스의 변화를 선도하는 MBC(news.mbc.co.kr) 저작권자 MBC.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