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Home > 20년뉴스 > 20년전 오늘뉴스

임창열 경제 부총리와 IMF부총리의 긴박했던 협상[최일구]

play

[임창열 경제 부총리와 IMF부총리의 긴박했던 협상]

● 앵커: 정부가 이렇게 IMF의 구제 금융을 요청하기로 방침을 정하기까지 임창열 경제 부총리와 스탠리 피셔 IMF 부총재는 긴박한 접촉을 가졌습니다.

최일구 기자가 현장에 있었습니다.

● 기자: 스탠리 피셔 IMF 수석 부총재가 이틀간의 방한 일정을 모두 마치고 숙소인 힐튼 호텔을 떠났습니다.

스탠리 피셔 수석 부총재는 우리나라의 현 경제 위기 상태에 대해서 우려를 표시하면서도 한국 정부가 적절한 대응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평가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임창열 부총리가 피셔 부총재에 방에 도착한 때는 오전 11시, 두 사람은 방문을 걸어 잠근 채 약 1시간가량 밀담을 나누었습니다.

회담 직후 임 부총리는 IMF로부터 구제 금융을 지원받는 방안을 빠른 시일 안에 결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 기자: 언제쯤 발표하실 예정입니까?

● 임창열 경제 부총리: 오래 안 갈 겁니다.

빨리 결정을 내리겠습니다.

● 기자: 이어 피셔 부총재가 임 부총리가 담소를 하면서 방을 나왔지만, 인터뷰는 끝내 사양했고 임 부총리도 이에 가세했습니다.

● 임창열(경제 부총리): 인터뷰 없습니다.

● 기자: 임 부총리는 한국 정부가 구제 금융을 요청할 경우 IMF측이 적극적으로 도울 의사를 표시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이경식 한국은행 총재는 금융지원 문제를 협의하기 위해 오늘 오후 미국으로 떠났습니다.

MBC 뉴스 최일 구입니다.

(최일구 기자)

19971121

  • 인쇄하기
  • 홈으로
  • 맨위로
  • 목록으로
뉴스의 변화를 선도하는 MBC(news.mbc.co.kr) 저작권자 MBC.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