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Home > 20년뉴스 > 20년전 오늘뉴스

일본 어린이 TV 만화영화 보고 집단 발작[박광온]

play

[일본 어린이 TV 만화영화 ‘포켓몬스터’ 보고 집단 발작]

● 앵커: 일본에서는 어제 텔레비전에서 방영하고 있는 인기 만화를 보던 초등학생과 중학생 700여 명이 한꺼번에 경련을 일으키는 등, 이상 증세를 보여 병원에 실려 가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도쿄 박광온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 기자: 일본 초등학생 90% 이상이 시청하는 TV도쿄 인기 만화 포켓몬스터입니다.

어제 저녁 일본 전역에서 이 만화를 보던 어린이 가운데 700명 이상이 병원에 실려 가는 집단 발작 현상이 일어났습니다.

갑작스런 현기증이나 근육 경련, 또 눈이 보이지 않는 현상을 호소했고, 심한 경우 의식을 잃거나 호흡장애에 빠지고 구토 중세를 보이기도 했습니다.

- 기억을 잃고 꽈당 넘어졌던 것 같아요.

문제의 미사일 폭파 장면입니다.

어린이들은 이처럼 화면 가득한 빨간빛과 파란빛이 번갈아서 극심하기 번쩍이거나 소용돌이치는 장면을 보고 이상 증상을 보였습니다.

● 의사: 강렬한 빛의 영향을 받은 광(光)과민성 착란이라고 봅니다.

● 기자: 포켓몬스터는 151종류의 동물과 곤충 캐릭터가 나오는 닌텐도 게임보이용 소프트로 700만 개 이상이 팔렸으며 TV 만화는 올 4월부터 방송됐습니다.

오늘 경찰이 전국적인 피해조사에 나서고 후생성이 원인 조사에 착수한 가운데 TV도쿄는 포켓몬의 방송을 중지하기로 했으며 닌텐도의 주가는 폭락했습니다.

도쿄에서 MBC뉴스 박광온입니다.

(박광온 기자)

19971217

  • 인쇄하기
  • 홈으로
  • 맨위로
  • 목록으로
뉴스의 변화를 선도하는 MBC(news.mbc.co.kr) 저작권자 MBC.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