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Home > 20년뉴스 > 20년전 오늘뉴스

안기부, 오익제 입북 의혹 제기한 국민회의에 수사 협조 요청[조동엽]

play

- 김민석(국민회의 부대변인) 발언

[안기부, 오익제 입북 의혹 제기한 국민회의에 수사 협조 요청]

● 앵커: 오익제 씨의 월북을 둘러싼 여야 간의 색깔 공방은 다소 주춤해지고 있습니다.

반면에 안기부는 오 씨의 기획 입북사를 제기한 국민회의에 대해서 수사 협조를 요청했고 국민회의는 안기부의 수사 요청에 적극 응한다는 기본 원칙은 밝혔지만은 제보자의 신원공개 요구는 거부했습니다.

조동엽 기자입니다.

● 기자: 안기부는 어젯밤 직원 2명을 국민회의 당사로 보내 수사 협조를 요청하는 문서를 공식 전달했습니다.

이 문서는 안기부 대공 수사실장 명의로 되어 있으며 내용은 다음과 같습니다.

오익제 씨의 월북 동기와 경위 등, 사건 전반을 수사하기 위해 기획 입북 의혹을 제보한 사람에 대한 수사가 시급하다는 것입니다.

수사 협조가 늦어질 경우에는 정동영 대변인에 대한 방문 조사 절차를 밟겠다는 내용도 담고 있습니다.

국민회의는 당초 정치적 의도가 있다며 민감한 반응을 보였으나 안기부와의 확전을 자제한다는 의미에서 적극 협조한다는 쪽으로 최종 입장을 정리했습니다.

● 김민석(국민회의 부대변인): 그 대공문제가 갖는 중요성과 특수성을 고려해서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는 입장을 이미 밝힌 바 있습니다.

● 기자: 이에 따라 국민회의는 당이 접수한 제보 내용을 있는 그대로 문서화해서 이를 안기부장에게 전달하기로 했습니다.

그러나 제보자 신원 공개에 대해서는 제보자 자신이 현 시점에서 신분 노출을 꺼려하는 만큼 협조할 수 없다는 입장을 보였습니다.

이와 관련해 신한국당의 이사철 대변인은 기획 입북을 주장한 국민회의측에 대한 안기부의 철저한 조사와 국민회의측의 적극적인 수사 협조를 촉구했습니다.

한편, 명함에 남조선을 표기해 물의를 빚은 국민회의의 이석현 의원은 오해 소지가 있어 심려를 끼친데 대해 자성하고 있으며 국민들에게 사과한다고 밝혔습니다.

MBC 조동엽입니다.

(조동엽 기자)

19970821

  • 인쇄하기
  • 홈으로
  • 맨위로
  • 목록으로
뉴스의 변화를 선도하는 MBC(news.mbc.co.kr) 저작권자 MBC.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