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Home > 20년뉴스 > 20년전 오늘뉴스

[충격 리포트] 음란 비디오의 주인공은 모두가 중,고생[박상호]

play

[인기 비디오자키 재키림 마약 복용 구속]

● 앵커: 인기 비디오 쟈키이자 탤런트인 재키 림씨가 대마초를 피우다 검찰에 구속됐습니다.

임씨는 해외에서 오래 살았다는 이유로 따돌림을 당하고, 또 술 시중까지 강요하는 국내 연예계 풍토에 환멸을 느껴서 마약에 손을 댔다고 털어놨습니다.

민병우 기자입니다.

● 기자: 인기 뮤직 비디오 쟈키이자 탤런트로도 활약한 재키림씨, 부모의 사업때문에 중학교 때부터 외국생활을 한 임씨는 연예인으로는 드물게 일본의 명문 상지대를 졸업하고, 5개 국어에 능통한 재원이었습니다.

하지만 국내생활에 적응하지 못한 임씨는 마약의 유혹에 빠져들었습니다.

검찰 조사결과 임씨는 지난 4월부터 4차례에 걸쳐 미국 로스앤젤레스와 홍콩, 서울 자신의 집 등에서 외국인 친구들과 어울려 대마초와 코카인을 흡입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임씨는 검찰에서 외국생활을 오래해 국내 연예계에서는 따돌림을 당했다고 말했습니다.

임씨는 또, 방송국에서 일하면서 알게 된 사람들이 걸핏하면 술 시중을 강요했다면서 이런 국내 연예계 풍토에 환멸을 느껴 마약에 손을 대기 시작했다고 털어 놓았습니다.

검찰은 임씨와 함께 마약을 흡입한 연예가 종사자들이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계속하고 있습니다.

MBC뉴스 민병우입니다.

(민병우 기자)

-----------------------------------------------------------
[충격 리포트][음란 비디오의 주인공은 모두가 중,고생]

● 앵커: 10대가 직접 출연해서 만든 음란 비디오의 주인공들이 오늘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모두가 중고등학생이었고, 특히 이 가운데는 여중학교 2학년 학생도 있었습니다.

박상후 기자입니다.

● 기자: 문제의 포르노 비디오 테이프를 만들어 유통시킨 10대들이 오늘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붙잡힌 학생들은 서울 모 고등학교 2학년 김 모군등 남학생 6명과 서울 모 여중 2학년 최모양 등, 모두 7명입니다.

이들 가운데 최양과 최군 등 2명은 포르노 테이프 제작 당시에는 학교를 자퇴한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중학 동창생들인 김 모군등 3명은 지난해 4월말 부모들이 집을 비운 틈을 타 서울 강동구 천호동에 있는 김군의 모 연립주택에 모였습니다.

부모가 빈 집에서 김군 등은 일본의 포르노 비디오를 흉내내서 김군의 애인인 최양을 불러내 번갈아가면서 성관계를 가졌습니다.

그리고 이 장면을 가정용 8mm 비디오 카메라로 촬영했습니다.

동기는 단순히 재미삼아 한번 해 본 것뿐이라고 경찰 조사에서 이들은 담담히 대답했습니다.

김군에 의해 복사된 이 포르노 비디오 테잎은 김군의 또 다른 친구인 모 고등학교 1학년 김모군과 한모군 등에 의해 처음 유출돼 서울시내 고등학생들 사이에 급속도로 확산됐습니다.

그러나 오늘 경찰에 잡힌 이들은 테이프가 실수로 유통되었을 뿐, 그 대가로 돈을 받은 적은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들은 MBC 카메라 출동팀이 제공한 포르노 테이프 내용을 분석해 유출 경로를 역추적한 경찰에 의해 붙잡혔습니다.

서울 송파 경찰서에서 MBC뉴스 박상후입니다.

(박상후 기자)

19970714

  • 인쇄하기
  • 홈으로
  • 맨위로
  • 목록으로
뉴스의 변화를 선도하는 MBC(news.mbc.co.kr) 저작권자 MBC.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