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데스크

장석중, 북에 총격요청시 국지전 부탁[윤도한]

앵커: 권재홍,박영선 기사입력 1998-10-03 최종수정 1998-10-03
국지전 부탁
[국지전 부탁했다]

● 앵커: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추석연휴 첫날 MBC뉴스데스크입니다.

오늘 첫 소식 판문점 총격요청 사건 속보입니다.

검찰은 안기부의 비정규 공작원이었던 장석중씨가 북한 측에 단순한 총격전이 아닌 국지전 즉, 일정지역에서의 전투를 부탁한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윤도한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안기부의 비정규 공작원이었던 장석중씨는 작년12월 베이징에서 북한 측 인사들을 만나 판문점 내에서 단순히 총격을 가해달라고 부탁한 것이 아니라 국지적인 전투 상황을 만들어 줄 것을 요청했다고 검찰의 한 관계자는 밝혔습니다.

판문점에서 북한쪽이 총격만 가할 경우 그 효과가 크지 않을 수 있고 한반도를 국지적인 전쟁 상황으로 몰아넣어야만 여당이 대통령 선거에서 승리할 수 있다는 판단아래 이 같은 요청을 한 것으로 보인다고 이 관계자는 전했습니다.

장석중씨가 요청한국지전의 방법은 한국군이 대응사격을 할 때까지 북한군이 판문점에서 총격을 가한 뒤 한국군과의 교전을 일정 시간동안 계속하는 형태였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또, 청와대의 모 비서관이 오정은 前 청와대 행정관 등 청와대 직원 서너 명을 동원해 한나라당 이회창 후보의 비선조직을 지원한 것으로 파악하고 이들이 판문점 국지전 요청사건에 개입했는지 여부에 대해 수사를 벌일 방침이라고 말했습니다.

검찰은 또, 오정은씨를 청와대에 취직시킨 오 씨의 삼촌 한나라당 박관용 의원을 곧 소환해 이 사건과의 관련여부를 조사할 방침입니다.

검찰은 이와 함께 북풍사건 때 한나라당 정재문 의원과 북한 조평통위 안병수 부위원장과의 회동을 주선한 재미교포 김양일 씨가 이번 사건에 개입한 혐의를 잡고 다시김씨에 대한 수사에 착수한다는 방침입니다.

MBC뉴스 윤도한입니다.

(윤도한 기자)

인기 동영상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