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데스크

일본 국왕 김대통령 초청 만찬서 한국 고통 사과[김성수]

앵커: 이인용,정혜정 기사입력 1998-10-07 최종수정 1998-10-07
김대중 일본 국왕 만찬
[한반도에 고통 사과]

● 앵커: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MBC뉴스데스크입니다.

김대중 대통령이 일본 국빈 방문 일정에 들어갔습니다.

韓日 두 나라 정부는 모두 어두운 과거사를 씻고 새로운 협력의 시대를 열어 가겠다는데 적극적인 자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아키히토 일본 국왕은 김대중 대통령 초청 만찬에서 일본이 한 국민에게 큰 고통을 안겨준 시대가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먼저, 김성수 기자입니다.

● 기자: 오늘 만찬에서 아키히토 일본 국왕은 역사적으로 볼 때 한국은 일본의 문화 양산에 지대한 공헌을 했다고 평가했습니다.

그러나 일본이 한 국민들에게 큰 고통을 안겨준 시대에 대한 슬픈 기억을 갖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 아키히토 국왕: 한때 우리나라가 한반도의 여러분께 큰 고통을 안겨준 시대가 있었습니다.

그것에 대한 깊은 슬픔은 항상 본인의 기억으로 간직하고 있습니다.

● 기자: 과거사에 대한 일본의 공식 반성과 사과는 내일정상회담에서 나올 예정이지만 일본 국왕이 일본이 가해자이고 한국이 피해자라는 사실을 분명히 밝힌 것은 처음 있는 일입니다.

아키히토 일본국왕은 또 양국은 이제 상대방에 대한 평가와 경외의 마음으로 바람직한 관계를 구축해 나가기를 간절히 기원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김대중 대통령도 현재 韓日 양국을 둘러싼 환경은 양국 간에 긴밀한 동반자 관계를 절실히 요청하고 있다고 화답했습니다.

● 김대중 대통령: 韓日 양국의 지도자들이 그렇게 성의를 다하는 태도로 우리 앞에 놓인 역사적 사명을 인식하고 양국 간의 진정한 동반자관계를 이끌어 나갈 것을 나는 이 자리에서 제창하는 바입니다.

● 기자: 김 대통령은 이와 함께 전후 일본의 성공을 높이평가하고 한국의 외환위기 때 보여준 일본의 지원에 감사의 뜻을 밝히는 등 여러 차례 일본을 긍정적으로 평가했습니다.

이는 더 이상 과거에 얽매이지 않고 미래로 나아가겠다는 우리의 의지를 강조한 것으로 해석됩니다.

이에 앞서 김대중 대통령은 황궁으로 아키도 일본 국왕을 예방하고 상호 관심사에 대해 환담하고 자필로 서명한 사진과 선물을 교환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김 대통령은 노태우 前 대통령에 이어 아키히토 일본 국왕의 한국 방문을 다시 한 번 초청했습니다.

도쿄에서 MBC뉴스 김성수입니다.

(김성수 기자)

인기 동영상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