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데스크

김대통령 일본 도착. 아키히토 국왕 국빈 대접[이인용]

앵커: 이인용,정혜정 기사입력 1998-10-07 최종수정 1998-10-07
김대중 일본방문
[국빈 대접]

● 앵커: 오늘 오후 일본 하네다 공항에 도착하면서 3박 4일간의 일본 방문 일정에 들어간 김대중 대통령 내외는 영빈관에서 아키히토 일본 국왕 내외의 영접을 받았습니다.

함께 보시겠습니다.

재일동포 격려

김대중 대통령은 오늘 우리 교포들을 만나서 교포들이 정당한 대우를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오늘 교포 간담회에는 조선 국적의 동포들도 참석했습니다.

김경중 기자입니다.

● 기자: 김대중 대통령은 오늘 재일동포와의 간담회에서먼저 그동안의 고난과 역경을 위로했습니다.

● 김대중 대통령: 바로 우리 민족의 수난의 역사고 재일동포의 역사는 바로 우리 민족의 불굴의 그러한 투쟁과 노력의 역사고…

● 기자: 김 대통령은 앞으로 동포들이 세금 낸 만큼 정당하게 대우받을 수 있도록 일본 측에 요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 김대중 대통령: 지방참정권을 위시한 재일교포의 권익 신장에 대해서 일본 정부가 적극적인 조치를 취해주도록 강력히 이번에 요청할 생각을 가지고 있습니다.

● 기자: 김 대통령은 재일동포들을 위해 필요하다면 국내에서도 특별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김 대통령은 韓日간에새로운 동반자 관계가 시작되는 만큼 동포들이 중개자 역할을 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 김대중 대통령: 그러한 중개자, 혹은 인도자, 선봉, 이런 역할을 하는 여러분이 되기를 바라고…

● 기자: 오늘 간담회에는 민단뿐만 아니라 조선국적의 동포들도 참석해 성황을 이루었습니다.

이에 앞서 김 대통령은 주일 한국 특파원들과의 간담회에서 20세기에 시작된 양국 간 불행에 종지부를 찍고 21세기를 향해 새로 출발하려는 것이 이번 訪日의 큰 목적이라고 말했습니다.

김 대통령은 특히, 일본은 과거에 대해 반성하는 용기가 필요하고 한국은 전후 일본에 긍정적 측면을 평가하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역설했습니다.

도쿄에서 MBC뉴스 김경중입니다.

(김경중 기자)

인기 동영상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