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데스크

일본, 공동선언에서 과거사 사죄 문서화한다[박광온]

앵커: 이인용,정혜정 기사입력 1998-10-07 최종수정 1998-10-07
한일 공동선언문 일본 과거사 사죄
[과거사 사죄 문서화]

● 앵커: 우리 대통령이 일본을 방문할 때면 늘 일본이 하는 반성과 사과의 수준이 문제가 됐습니다.

이번에 일본은 내일 발표될 공동선언에서 분명히 한국을 명기해서 반성과 사과의 뜻을 밝히기로 했다고 일본 언론이 오늘 보도했습니다.

박광온 특파원입니다.

● 특파원: 내일 김대중 대통령과 오부치 게이조 총리의 정상회담 직후에 발표될 21세기를 향한 韓日 공동선언은 11개 항의 본문과100여개 항의 행동 계획으로 돼 있습니다.

일본 측은 최대의 초점이 돼 온과거사 문제와 관련해 일본이 과거 식민지 지배에 의해 한국 국민들에게 커다란 손해와 고통을 준 역사적 사실을 겸허하게 받아들여 통절한 반성과 마음으로부터의 사죄를 표합니다. 라고 명기합니다.

이는 지금까지 분명하지 않았던 반성과 사죄의 주체와 객체를 구체화해서 합의문서 형태로 밝히는 것으로 일본 외교사에 처음 있는 일입니다.

김 대통령은 이를 평가하고 과거의 역사를 뛰어넘어 화해와 선린 우호협력에 의한 미래지향적인 관계발전을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는 뜻을 밝힙니다.

평화헌법 준수와 민주주의 발전, 그리고 개발도상국에 대한 경제지원 등 전후 일본의 좋은 점에 대한 김 대통령의 평가도 공동선언에 포함됩니다.

이밖에도 공동선언은 대북한 정책과 한국의 경제위기 극복, 그리고 안전보장과 문화 교류 등 양국 간의 폭넓은 협력방안도 담게 됩니다.

韓日 공동선언이 일본의 사죄와 역사왜곡 망언, 그리고 우리 국민감정의 악화라는 악순환의 고리를 끊어내는 계기가 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오늘 일본 언론들은 韓日 공동선언이 21세기 韓日관계를 포괄하는 기본 문서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도쿄에서 MBC뉴스 박광온입니다.

(박광온 특파원)

인기 동영상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