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데스크

고부갈등에 화난 성수동 유진옥 아들이 집 방화[정혜정]

앵커: 이인용,정혜정 기사입력 1998-10-07 최종수정 1998-10-07
고부갈등 방화
[화재 부른 고부갈등]

● 앵커: 오늘 오후 3시쯤, 서울 성동구 성수동 67살 유진욱씨 집에서 LPG가스통이 폭발해 유 씨가 불에 타 숨지고 유 씨의 아들 28살 김길호씨가 중화상을 입었습니다.

경찰은 아들 김 씨가 어머니 유 씨 와부인 21살 김 모씨 사이의 고부갈등이 심한 것을 비관해서 술에 취한 채LPG 가스통을 방안에 옮겨놓고 말다툼을 벌이다 라이터를 켜는 바람에 폭발이 일어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인기 동영상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