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데스크

남해 굴 떼죽음 당해 80%가 껍데기. 바다도 오염[강윤석]

앵커: 이인용,정혜정 기사입력 1998-10-07 최종수정 1998-10-07
남해 굴 떼죽음
[굴 떼죽음]

● 앵커: 남해안의 양식굴이 지난달부터 썩어가기 시작해서 전체의 80% 정도가 껍데기만 남아있습니다.

진주에 강윤석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기자: 100여 ha에 이르는 경남 남해군 설천면 굴 양식장, 굴을 끌어올리자 썩은 물이 계속 쏟아져 내립니다.

막 건져 올린 굴입니다.

싱싱한 얼굴은 거의 찾아볼 수 없고 껍데기만 앙상하게 남아있습니다.

지난달부터 지금까지 폐사한 굴은 전체의 80%에 이르는 4천여 톤,정성들여 굴을 기른 어민들은 그저 허탈할 뿐입니다.

● 서성석 (경남 남해군): 몇 년 전부터 계속 굴이 폐사하고 있는데 올해는 유난히도 폐사가 많습니다.

진짜 우리 어민들로서는 어디 하소연 할 데도 없고 진짜 가슴 아픕니다.

● 기자: 환경오염으로 인한 수온 상승, 지난달 집중호우로 인한 민물 유입의 증가, 여러 가지 원인이 제시되고 있지만 속시원한해답은 찾을 수 없습니다.

남해군은 적조가 굴 양식장에 간접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보고 시료를 채취해 남해수산연구소에 긴급 조사를 의뢰했습니다.

바다의 우유인 굴이 썩어가면서 남해 바다가 시커멓게 변해가고 있습니다.

MBC뉴스 강윤석입니다.

(강윤석 기자)

인기 동영상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