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Home > 20년뉴스 > 20년전 오늘뉴스

전주, 퇴폐 출장 안마 확산[정진호]

play

[전주, 퇴폐 출장 안마 확산]

● 앵커: 전주에서는 출장안마라는 이름아래 신종 퇴폐 행위가 독버섯처럼 번지고 있습니다.

단속을 해야 할 경찰관이 이를 눈감아 주고 있다는 의혹도 사고 있습니다.

전주 정진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 기자: 전주시 우아동에 여관 골목.

택시에서 내린 30대 여성이 여관으로 들어섭니다.

피부 관리까지 해 준다는 일명 출장 안마사입니다.

하지만 실제로는 윤락행위를 하고 있습니다.

● 출장안마사: 2차는 거기에다 조금 더 생각하면 된다.

합쳐서 10만 원 정도.

● 기자: 휴대폰 번호로만 연락되는 소개 업소는 알고 보니 화장품 가게였습니다.

역 앞이요?

● 출장안마사: 허가까지 내고 한다.

● 기자: 무슨 허가?

● 출장안마사: 화장품 가게.

● 기자: 중화산동의 또 다른 여관에서 만난 이 여성역시 서슴없이 2차를 제의합니다.

● 출장안마사2: 마사지 비 6만원, 데이트 비 5만원, 합쳐서 11만원.

● 기자: 이들 가운데는 서울에서 원정 온 젊은 마사지 걸 까지 있습니다.

● 업주: 전부 마사지업계에 있던 애들을 데려왔다.

손님이 일단 서비스를 받아보면 안다.

● 기자: 게다가 더욱 문제가 되고 있는 것은 이들을 단속해야할 경찰 가운데 일부가 뒤를 봐주고 있다는 사실입니다.

● 출장안마사2: 일부 술집과 마찬가지로 단속이 있으면 연락해주는 식이다.

● 기자: 경찰의 비호 아래 안마로 눈가림한 퇴폐행위가 독버섯처럼 급속하게 번지고 있습니다.

MBC뉴스 정진호입니다.

(정진호 기자)

19990606

  • 인쇄하기
  • 홈으로
  • 맨위로
  • 목록으로
뉴스의 변화를 선도하는 MBC(news.mbc.co.kr) 저작권자 MBC.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