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데스크

삼풍 붕괴 사망자 유족 43세 위령비 앞에서 자살[김은혜]

앵커: 이인용,김은혜 기사입력 1999-10-12 최종수정 1999-10-12
삼풍백화점 사고 유족 자살
[삼풍 붕괴 사망자 유족 43세 위령비 앞에서 자살]

● 앵커: 지난 95년 삼풍백화점 사고에서 부인과 아들을 한꺼번에 잃은 것을 비관해오던 40대 가장이 사고가 일어난 지 4년 만에 스스로 목숨을 끊었습니다.

오늘 오전 7시쯤 서울 서초구 양재동 시민의 수반의 삼풍 참사 위령비 옆에서 43살 이 모 씨가 목을 매 숨져있는 것을 산책 나온 시민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현장 부근 벤치에서 발견된 이씨의 유서에는 가족 품으로 돌아간다는 내용과 함께 삼풍 사고 보상 문제에 대한 불만 등이 담겨져 있었습니다.

(김은혜 앵커)

인기 동영상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