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데스크

'총선시민연대' 발족. 총선 공천반대, 낙선운동 추진[김성우]

앵커: 이인용,김은혜 기사입력 2000-01-12 최종수정 2000-01-12
총선시민연대 발족
['총선시민연대' 발족]

● 앵커: 총선거를 앞두고 공 천 반대와 낙선 운동을 추진할 총선시민연대가 오늘 발족했습니다.

총선시민연대의 출범은 전에 없이 선거 과정에 대한 시민의 조직적인 참여와 개입을 예고하고 있고, 그래서 이번 선거는 지금까지와는 전혀 다른 모습으로 치러질 가능성이 커보입니다.

김성우 기자입니다.

● 기자: 412개 시민사회단체가 정치인 공천 반대운동에 동참하겠다며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당초 100여 개 단체가 참여할 것이라는 예상을 훨씬 웃돌자 출범식장은 한층 고무됐습니다.

총선시민연대는 자격없는 정치인이 발붙이지 못하도록 공천 반대운동을 강행하겠다고 공식 선언했습니다.

● 박원순 사무처장 (참여연대): 많은 단체들이 정치인들의 의정평가활동, 의정감시활동을 해왔기때문에 이 부분에 대해서는 사실상 자료 수집은 다 끝나 있는 상태라고 말씀드릴 수 있습니다.

● 기자: 가장 관심을 끈 대목은 공천 반대 인사를 선정하는 기준입니다.

공천 반대 인사 명단에는 1차로 15대 국회 동안 활동했던 320여 명의 전-현직 의원들이대상에 오를 예정입니다.

부정부패 연루자, 선거법 위반자, 쿠데타 등 반인권적 공안 사건에 개입한 인사, 의정활동을 불성실하게 했던 의원들이 그 대상입니다.

1차로 오는 20일 50명∼100명 정도의 공천 반대 인사 명단을 공개하고 30일쯤에는 15대 의원을 뺀 출마 예상자를 대상으로 부적격 명단을 추가로 발표할 방침입니다.

이들은 명단 공개가 현행법에 저촉된다면 사법처리도 감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 지은희 공동대표 (여성연합): 성숙한 유권자의 편에 서고자 한 것이 불법이라면 우리는 기꺼이 법정에 설 용의가 있다.

● 기자: 총선시민연대는 사회단체의 선거운동을 금지한 선거법 87조의 개정운동도 병행하기로 했습니다.

부적격한 인사가 공천됐을 경우 열흘 이내에 20명 안팎을 선정해 낙선운동도 불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MBC 뉴스 김성우입니다.

(김성우 기자)

인기 동영상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