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데스크

한미 정상회담 큰 틀 합의[윤용철]

앵커: 권재홍,김주하 기사입력 2001-03-08 최종수정 2001-03-08
한미 정상회담
- 부시(美 대통령)발언
[ 큰 틀엔 합의 ]

● 앵커: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 앵커: 3얼 8일 MBC 뉴스데스크입니다.

● 앵커: 오늘 워싱턴에서 열린 한-미 정상 회담에서 양국 대통령은 한-미 동맹 관계를 재 확인하고 대북정책의 큰 틀에도 합의했습니다.

하지만 북한을 보는 부시 대통령의 시선은 곱지 않았습니다.

보도에 윤용철 기자입니다.

● 기자: 김대중 대통령과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이 처음 만났습니다.

김 대통령과 부시 대통령은 한-미간의 굳건한 동맹 관계를 재확인하고 이를 토대로 대북 정책에서의 공조를 강화해 나가기로 합의했습니다.

● 김대중 대통령: 현재 한국이 북한하고 진행시키고 있는 대화에 대해서 부시 대통령은 적극적인 지지를 표명해 주셨고…

● 부시 미국 대통령: 우리의 운영정책은 김 대통령의(한반도 평화) 노력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추진될 것이다

● 기자: 북한에 대한 경수로 문제 지원 등을 규정한 미-북간의 제네바 합의가 계속 유지돼야 한다는 점을 재확인하고 이 합의의 성공적 이행을 위한 북한의 동참, 즉 핵개발의 투명성을 촉구했습니다.

부시 대통령은 그러나 북한에 대해 의구심을 갖고 있으며 미사일 문제 등에 대한 북한의 투명성이 보장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 부시 미국 대통령: 북한의 대량 실상무기 개발과 수출은 중단돼야 하고 북한이 중단하더라도 검증을 해야 한다

● 기자: 김 대통령은 러시아와 함께 탄도탄 요격미사일 제한협정, 즉 ABM의 중요성을 지지한 것이 미국의 국가미사일 방위체제, 즉 NMD 반대를 의미하는 것은 아니라고 분명히 말했습니다.

● 김대중 대통령: 우리는 또 러시아가 반대를 표시하자고 요청했을 때 이것을 확실히 거부했습니다.

● 기자: 오늘 회담에서 두 정상은 긴밀한 대북 공조 합의 등 큰 틀에서는 견해를 같이 했습니다.

그러나 북한을 바라보는 시각이나 북미관계 개선방식 등에 관해서는 서로의 간격을 충분히 좁히지 못했습니다.

워싱턴에서 MBC 뉴스 윤용철입니다.

(윤용철 기자)

인기 동영상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