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다시보기 > 뉴스데스크

황용배 뇌물 수수혐의 구속 등 정치 브로커 기승[도인태]

기사입력 2001-12-13 최종수정 2001-12-13
황용배 뇌물 브로커
- 당시 국방위원 보좌관 인터뷰
[실세파는 브로커]

● 앵커: 오늘 아태단 후원회 사무처장 출신 황용배 씨도 뇌물수수혐의로 구속됐습니다.

황 씨는 오늘 검찰에 나온 최택곤 씨나 이른바 정치 브로커라고 볼 수가 있는데 이들이 정치권에 기생할 수 있는 데는 정치권의 책임 또한 큽니다.

도인태 기자입니다.

● 기자: 올해 56살의 최택곤 씨는 13 국회 때부터 국방위원회 소속 의원들에게 국방관계 정보를 제공하 역할을 해 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당시부터 언행에 문제가 많았다는 게 주변 사람들의 얘기입니다.

● 당시 국방위원 보좌관: 전군에 출입금지를 시켰죠. 좀 위험한 사람이라서? 전혀 도움이 안 되는 사람이기 때문에 일체 출입을 금지시켜라.

● 기자: 그 이후에도 권력 실세들의 이름을 팔고 다니는 행태를 목격한 사람들이 많습니다.

● 군납 관계자: 누구 이름을 주로 팔고 다녔는데요?

권노갑 그 양반이지.

특보다 어쩌구 그러고 돌아다녔으니까…

● 기자: 그러면서도 최 씨는 최근까지도 민주당 비상근부위원장직을 유지했고 청와대 민정수석과 같은 고위직에도 접근했습니다.

● 국방위원 보좌관 : 한두번 만나보면 이사람 말하는 거나 이게…대충 알잖아요.

민정수석 정도 되면 뒷조사도 할 텐데…

● 기자: 오늘 금융감독원의 조사 무마를 대가로 2억 5,000만원을 받은 혐의로 구속된 황용배 씨도 이런 류의 인물입니다.

황 씨는 아태단 후원회 사무처장을 거쳐 마사회 감사, 모 퍼릭 골프장 사장을 맡는 등 꾸준히 정치권 주변을 맴돌아 왔습니다.

정치권은 이런 브로커들이 활개 치는 활동 무대가 되고 있지만 이를 알면서도 고치지 못하는 것이 한국 정치의 병폐라는 지적입니다.

(도인태 기자)

인기 동영상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