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Home > 뉴스 > 사회
  • 요즘
  • 싸이월드
  • 미투데이
  • 트위터
  • 페이스북
  • 인쇄하기
  • 목록으로


해군기지 펜스 뜯어 진입한 성직자 3명 영장

서귀포시 강정마을 구럼비 해안 발파를 막으려고 제주해군기지 건설 부지의 펜스를 뜯고 진입한 성직자 3명에 대해 구속영장이 신청됐습니다.

오늘 제주지방경찰청 등에 따르면 도내 3개 경찰서는 지난 9일 해군기지 부지 펜스를 절단기 등으로 부수고 침입한 혐의로 목사 김모씨와 이모씨, 신부 김모씨 등 성직자 3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경찰은 이들과 함께 연행했던 문규현 신부와 평화활동가 앤지 젤터 등 나머지 26명은 석방했습니다.

박용찬 / 20120311 17:18

  • 인쇄하기
  • 홈으로
  • 맨위로
  • 목록으로
뉴스의 변화를 선도하는 MBC(news.mbc.co.kr) 저작권자 MBC.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