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뉴스 > 사회

'분식회계 증거 삭제지시' KAI 임원 구속영장 또 기각

홍승욱 기사입력 2017-09-14 06:00 최종수정 2017-09-14 09:14
분식회계 KAI 구속영장 증거인멸
분식회계, KAI, 구속영장, 증거인멸
검찰이 한국항공우주산업, KAI 분식회계 의혹과 관련해 직원에게 증거 인멸을 지시한 혐의를 받는 임원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지만 기각됐습니다.

서울중앙지법 강부영 영장전담 판사는 어제(13) KAI 박 모 고정익 개발사업 관리실장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한 뒤 증거인멸교사 혐의로 검찰이 청구한 영장을 기각했습니다.

강 판사는 "증거인멸죄가 성립하려면 타인의 형사사건에 관한 증거를 인멸해야 하는데, 이 사건에서는 지시를 받은 사람이 자신의 형사사건에 관한 증거를 인멸한 것으로 볼 여지가 있다"고 기각 사유를 밝혔습니다.




인기 동영상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