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뉴스 > 스포츠

손흥민, 원톱으로 74분 활약…공격포인트는 불발

뉴미디어뉴스국 기사입력 2017-03-20 07:35 최종수정 2017-03-20 07:47
손흥민 토트넘 사우샘프턴 프리미어리그
손흥민, 토트넘, 사우샘프턴, 프리미어리그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의 공격수 손흥민(25)이 한국 축구대표팀 합류를 하루 앞두고 원톱으로 선발 출전했지만, 공격 포인트를 기록하지 못하고 후반전에 교체됐다.

손흥민은 19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화이트 하트 레인에서 열린 2016-2017 프리미어리그 사우샘프턴과 홈경기에서 74분간 활약했다.

이날 손흥민은 부상으로 빠진 해리 케인을 대신해 팀 공격 선봉에 섰다.

손흥민의 경쟁자이자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이 대체 공격 자원 후보로 꼽았던 빈센트 얀선은 벤치를 지켰다.

양쪽 날개에는 델리 알리와 크리스티안 에릭센이 출전했고, 미드필더 라인엔 무사 뎀벨레, 빅터 완야마, 카일 워커, 벤 데이비스가 섰다.

스리백은 얀 페르통언, 토비 알데르베이럴트, 에릭 다이어가 나왔다.

손흥민은 전반 3분 만에 첫 슈팅을 기록했다. 오른쪽 측면에서 에릭센의 스루패스를 받아 골키퍼와 일대일 기회를 잡았다.

슈팅은 상대 골키퍼에 막혔다.

손흥민은 1-0으로 앞선 전반 31분에도 인상적인 플레이를 펼쳤다.

그는 페널티 지역 중앙에서 크로스를 가슴 트래핑으로 떨궜고, 흘러나온 공은 수비수를 맞고 팀 동료 알리에게 향했다.

알리는 상대 수비수의 거친 파울로 페널티킥을 얻었다.

키커로 나선 알리는 추가 골을 넣었다.

손흥민은 2-1로 앞선 후반 8분 다시 한 번 상대 팀 골문을 노렸다.

문전에서 오른쪽 크로스를 받아 오른발 슈팅을 시도했는데, 아쉽게 골대 오른쪽으로 빗나갔다.

후반 18분엔 오른쪽 측면에서 슈팅을 때렸다. 수비수를 맞고 나와 아쉬움을 삼켰다.

손흥민은 후반 29분 해리 윙크스와 교체돼 경기를 마쳤다.

74분 동안 슈팅 3개, 유효슈팅 1개를 기록했다.

한편 토트넘은 이날 2-1로 승리했다.

전반 14분 에릭센의 선취골, 전반 33분 알리의 페널티킥으로 2-0을 만들었다.

토트넘은 후반 7분 상대 팀 제임스 워드프라우스에게 골을 허용했지만, 남은 시간을 잘 막으면서 승점 3점을 챙겼다.

인기 동영상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