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뉴스 > 스포츠

29살 나겔스만 감독, 독일축구협회 올해의 감독상 수상

뉴미디어뉴스국 기사입력 2017-03-21 07:57 최종수정 2017-03-21 08:00
율리 나겔스만 호펜하임 분데스리가 독일축구협회
독일 분데스리가 호펜하임의 율리안 나겔스만 감독(왼쪽) [호펜하임 페이스북 캡처]
율리 나겔스만, 호펜하임, 분데스리가, 독일축구협회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호펜하임을 이끄는 1987년생의 젊은 지도자, 율리안 나겔스만(29)감독이 '2016년 올해의 독일 감독상'을 받았다.

나겔스만 감독은 21일(한국시간) 독일 프랑크푸르트 인근 그라벤브러치에서 진행된 시상식에서 "신인 감독으로서 큰 상을 받아 매우 영광이다. 말을 잇지 못하겠다"라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나겔스만 감독은 2015년 10월 호펜하임 사령탑으로 선임됐다.

분데스리가 역사상 가장 어린 감독이었다.

더군다나 나겔스만 감독은 20세 때 무릎 부상으로 은퇴한 무명 선수 출신이었다.

지도자로서 눈에 띄는 이력도 19세 이하 호펜하임 유스팀을 맡은 게 전부였다.

독일 언론은 나겔스만 선임 당시 '축구팬들의 이목을 끌기 위한 경영진의 실책'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나 나겔스만은 언론의 비판에 아랑곳하지 않고 팀을 뜯어고쳤다.

유스 팀에서 눈여겨보던 젊은 선수들을 적극적으로 중용했고, 팀워크에 초점을 맞췄다.

강등권에 머물던 호펜하임은 2015-2016시즌을 15위로 마쳐 1부리그 잔류에 성공했고, 올 시즌엔 25경기에서 11승 12무 2패 승점 45점을 기록해 4위를 달리고 있다.

3위 도르트문트와 격차는 단 승점 1점 차이다.

인기 동영상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