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뉴스 > 스포츠

배드민턴 손완호·성지현, 가뿐한 출발…16강 진출

뉴미디어뉴스국 기사입력 2017-09-13 14:28 최종수정 2017-09-13 14:28
배드민턴 손완호 성지현 빅터 코리아오픈
배드민턴 남자단식 손완호 강스매시
배드민턴, 손완호, 성지현, 빅터 코리아오픈
빅터 코리아오픈 슈퍼시리즈 첫 판 승리
한국 배드민턴 단식의 간판 손완호(김천시청)와 성지현(MG새마을금고)이 나란히 2017 빅터 코리아오픈 배드민턴 슈퍼시리즈 16강에 안착했다.

손완호는 13일 서울 송파구 SK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대회 본선 32강전에서 황위샹(중국)을 2-0(21-18 21-16)으로 꺾고 16강에 진출했다.

지난해 이 대회에서 남자단식 준우승을 차지한 손완호는 세계랭킹 1위에 등극한 올해 안방에서 우승에 도전하고 있다.

손완호의 대회 첫판 상대인 황위샹은 남자단식 세계랭킹 25위다.

여자단식 세계랭킹 3위인 성지현은 세계랭킹 28위 리자신(대만)을 2-0(21-9 21-12)으로 완벽히 제압하고 16강에 합류했다. 이 경기는 29분 만에 끝났다.

성지현도 지난해 이 대회에서 여자단식 준우승을 거뒀지만, 올해는 우승을 다짐하고 있다.
배드민턴 여자단식 성지현
배드민턴, 손완호, 성지현, 빅터 코리아오픈

인기 동영상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