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뉴스 > 스포츠

배드민턴 손완호·성지현, 코리아오픈 8강 진출

뉴미디어뉴스국 기사입력 2017-09-14 19:04 최종수정 2017-09-14 19:04
배드민턴 손완호 성지현 코리아오프 8강
배드민턴,손완호,성지현,코리아오프,8강
한국 배드민턴 단식의 간판 손완호(김천시청)와 성지현(MG새마을금고)이 2017 빅터 코리아오픈 배드민턴 슈퍼시리즈 8강까지 순항했다.

남자단식 세계랭킹 1위 손완호는 14일 서울 송파구 SK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대회 본선 16강전에서 파루팔리 카시얍(인도)을 2-1(21-16 17-21 21-16)로 제압하고 8강에 올랐다.

여자단식 세계랭킹 3위인 성지현은 대표팀 후배 김효민(한국체대)을 2-0(21-7 21-13)으로 완파하고 8강에 안착했다.

손완호와 성지현은 모두 지난해 이 대회에서 준우승의 아쉬움을 삼켰으나, 올해는 좋은 기세로 우승에 도전하고 있다.

지난해 이 대회 금메달을 목에 건 여자복식 세계랭킹 5위 정경은(김천시청)-신승찬(삼성전기)은 이날 여자복식 16강전에서 세계랭킹 33위 마쓰모토 마유-나가하라 와카나(일본)에게 1-2(21-14 20-22 14-21)로 충격의 역전패를 당했다.

하지만 여자복식 세계랭킹 17위 김혜린(인천국제공항)-유해원(화순군청)은 세계랭킹 8위 다나카 시호-요네모토 코하루(일본)를 2-0(24-22 22-20)으로 꺾고 8강 진출에 성공했다.

여자복식 세계랭킹 4위 장예나(김천시청)-이소희(인천국제공항)는 여고생 유망주 성아영(유봉여고)-김민지(전주성심여고)를 2-0(21-17 21-12)으로 누르고 8강에 올랐다.

혼합복식 서승재(원광대)-김하나(삼성전기)는 탕천만-체잉수에(홍콩)에게 2-1(12-21 21-18 24-22) 역전승을 거두며 8강에 합류했다.

인기 동영상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