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뉴스 > 스포츠

도핑과 전쟁 IOC, 평창올림픽 전 약물검사 7천건 시행

뉴미디어뉴스국 기사입력 2017-12-06 17:28 최종수정 2017-12-06 17:28
IOC 평창올림픽 도핑 약물검사
IOC,평창올림픽,도핑,약물검사
불법 금지 약물과의 전쟁에 나선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2018 평창동계올림픽을 앞두고 지난 4월 이래 7천 건가량의 약물검사를시행했다고 발표했다.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은 6일(한국시간) 도핑 조작 사태로 전 세계 질서를 어지럽힌 러시아의 평창동계올림픽 제재안을 발표한 자리에서 "국제경기연맹(IF)과 국가반도핑기구가 올해 4월부터 내년 1월까지 평창올림픽 경기 전 약물 테스트를 진행하는 가운데 10월 말 현재 약 7천 건의 테스트가 이뤄졌다"고 밝혔다.

IOC가 공개한 그래픽을 보면 62개 나라, 4천 명 이상의 선수가 약물검사를 받았다.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하계올림픽 때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검사 횟수는 50% 이상 증가했다.

IOC는 7천 건의 조사 중 약 10%는 혈액 샘플에 기초한 생체여권조사였다고 덧붙였다.

IOC는 2014 소치동계올림픽을 포함해 2011∼2015년 30개 종목 선수 1천 명을 대상으로 국가주도의 도핑 조작을 자행한 러시아에 평창동계올림픽 출전 금지라는 중징계를 내렸다.

다만, 약물검사를 통과한 '깨끗한' 러시아 선수들은 엄격한 심사를 거쳐 개인 자격으로 평창에 갈 수 있도록 길을 터줬다.

바흐 위원장은 "러시아 도핑 사태는 올림픽과 스포츠 진실성을 겨냥한 전례 없는 공격이었다"면서 "적법 절차를 밟은 IOC 집행위원회가 깨끗한 선수를 보호하면서조직적인 도핑 조작에 비례하는 징계를 내렸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런 사태가 다시는 반복돼선 안 되고, (이번 결정이) 세계반도핑기구(WADA)가 주도하는 효과적인 반도핑 시스템을 위한 촉매제 노릇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바흐 위원장은 도핑 문제에서 깨끗한 선수만이 대회에 참가토록 하는 '무관용 정책'이 올림픽 운동의 전략이자 선수 보호책이라고 역설하고 이를 위해 사전 적발과 예방에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IOC는 WADA, 국제경기연맹총연합회(GAISF)의 도핑방지스포츠부, 국제올림픽동계스포츠연맹을 아우른 평창올림픽 대회 전 약물검사 조직을 발족하고 불법 약물 복용의심 선수를 추적 감시한다.

이런 표적 테스트는 IF와 국가반도핑기구 대회 전 검사를 더욱 강화하는 효과를낳는다고 IOC는 설명했다.

인기 동영상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