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력 피해자들 "이제라도 말해줘서 다행이라고 말해주세요"
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뉴스 > 문화/연예

성폭력 피해자들 "이제라도 말해줘서 다행이라고 말해주세요"

뉴미디어뉴스국 기사입력 2018-03-05 12:26 최종수정 2018-03-05 12:26
성폭력 미투 이윤택 연희단거리패 진상조사 가해자처벌
'이윤택 미투' 피해자 기자회견
성폭력, 미투, 이윤택, 연희단거리패, 진상조사, 가해자처벌
"왜 인제야 말하느냐 묻지 마시고… 이제라도 말해줘서 다행이라고 말해주세요. 주목받고 싶었냐고 묻지 마십시오. 이런 일로 주목받고 싶은 사람은 아무도 없습니다." (이윤택 성폭력 피해자 홍선주)

"아직도 저희의 행동을 지켜보며 망설이고만 있는 많은 피해자분이 있으신 걸 압니다. 괜찮습니다. 당신 잘못이 아니었습니다. 용기 내주세요. 잘못한 이는 벌을 받고 희망을 품은 이는 기회를 맞을 수 있게, 노력하고 그 결과를 기대할 수 있는 세상이 되길 바랍니다." (이윤택 성폭력 피해자 김수희)

연극연출가 이윤택 전 연희단거리패 예술감독의 성폭력 피해자들이 5일 오전 서울지방변호사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윤택 성폭력 사건에 대한 진상조사와 가해자 처벌을 촉구했다.

이윤택 연출가의 성폭력을 처음으로 공개 고발한 김수희 극단 미인 대표는 "너무 오래전 일이라 그냥 묻힌다면 어쩌나 솔직히 불안했고 용기가 나지 않았다"면서 눈물로 당시 심정을 토로했다.

김 대표는 "피해자들과 함께 고소장을 쓰기까지 참 고단한 시간이었다"면서 "추행 수위와 관련된 자극적인 기사들, 피해자를 추적하고 비방하는 SNS 글들로 저희는 여러 번 상처 입고 또 많이 울었다"면서 "하마터면 움츠러들 뻔도 했지만, 그 이상으로 많은 응원을 보내고 힘을 실어줘서 지금 이 자리에 섰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아직 용기를 내지 못한 피해자들에게 "절대 잘못하고 있는 게 아니다. 용기를 내지 않으셔도 된다"면서 "고통받으신 많은 분과 함께 그분들을 대신해 끝까지 싸울 것"이라고 다짐했다.

연희단거리패 전 단원이었던 홍선주씨는 "이 사건을 고백한 후 가족들과 극단 신상까지 노출되면서 가슴 아픈 시간을 견뎌야 했다"면서 "이 사건으로 저를 비롯한 피해자들이 더 이상의 2차 피해로 가슴 아픈 일들이 벌어지지 않도록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홍씨는 "제가 가르치는 아이들, 저희의 자식들은 말할 수 있는 사회가 됐으면 좋겠다"면서 "그걸 위해서라도 이번 사건을 엄중히 처벌해 달라"고 촉구했다.

역시 연희단거리패 단원이었던 이재령씨는 "미투 운동으로 어렵게 말을 꺼낸 후 '그동안 왜 말하지 않았는가'라는 질문을 수없이 받았다"라며 "그 대답은 '그때는 말할 수 없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고발하려는 시도도 있었지만, 아무것도 변화되지 않았고 정신이 이상하다는 공개적인 모욕을 듣고 더욱 힘든 스태프 일로 내쳐졌다"면서 "이런 상황들이 되풀이되는 것을 지켜보면서 아무것도 할 수 없었고 체념하고 포기하고 또다시 고립됐다"고 말했다.

피해자들은 "연희단거리패 출신이라는 이유로 색안경을 끼고 보지 말아달라"면서 "이번 일은 연희단거리패를 지나온 사람이 아닌 이윤택의 잘못"이라고 강조했다.
'이윤택 미투' 피해자 기자회견
성폭력, 미투, 이윤택, 연희단거리패, 진상조사, 가해자처벌
이날 기자회견에는 피해자들을 지원하기 위해 결성된 문화예술계 내 성폭력 공동대책위원회 관계자들도 참석했다.

공대위에는 전국성폭력상담소 128곳과 한국성폭력상담소, 한국여성단체연합, 한국여성의전화, 한국여성아동인권센터, 한국여성변호사회와 성폭력반대연극인행동, 이윤택 피해자들의 공동변호인단 101명이 참여했다.

공동변호인단에 참여한 이명숙 한국여성아동인권센터 대표(법무법인 나우리 대표변호사)는 성폭력에 대한 공소시효 폐지 논의와 2차 가해자에 대한 처벌 강화 등을 주장했다.

이 대표는 "성폭력은 반인륜범죄라 공소시효가 없는 나라들도 많다"면서 "일제 강점기 강제동원된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가슴 아픈 상처를 안고 있는 나라에서 평상시 본인의 의사에 반해 강제 성폭력을 당했음에도 공소시효가 지났다고 처벌하지 못한다면 일본에 대해 어떻게 책임지라고 할 수 있는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반민족행위자처벌특별법처럼 소급입법도 가능하다"면서 다수의 피해자가 있고 성폭력이 오랜 기간 계속되면 소급입법을 하는 방안과 2차 가해를 하는 사람을 엄히 처벌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 등을 논의할 것을 촉구했다.

이 대표는 이어 "원래 17명의 피해자가 고소에 참여하고자 했으나 고소장 접수하는 단계에서 만류와 협박이 있어 결국 1명의 피해자가 고소를 포기했다"면서 "기자회견 이후로 그 누구건 고소를 하지 말라는 사람이 있으면 2차 가해로 보고 협박이나 강요 등으로 법적 조처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배복주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 상임대표는 혼자 대응하기 어려운 피해자를 돕는 시스템과 신고 후 조사 과정에서 겪는 2차 피해를 막기 위한 대책을 촉구했다.

배 상임대표는 "성폭력 피해자가 국가와 사회를 신뢰하기 위해서는 피해자의 법적 권리가 보장될 수 있는 피해자 옹호와 조력 시스템을 견고하게 갖추고 수사사법절차 안에서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성평등과 인권교육을 촘촘하게 해나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미경 한국성폭력상담소 소장은 "27년간 반(反) 성폭력운동을 해왔지만 이런 폭발적인 반응은 이번이 처음"이라면서 "이제 우리 사회가 미투 운동을 무겁게 받아들이고 응답을 할 시점"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 소장은 "공대위 활동은 이윤택 사건에만 국한되지 않는다"면서 "그런 의미에서 공대위 이름도 '문화예술계내 성폭력 공동대책위'로 했다"고 설명했다.

오늘의 m pick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