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M, 플레디스엔터 지분 51% 인수 추진
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뉴스 > 문화/연예

CJ E&M, 플레디스엔터 지분 51% 인수 추진

뉴미디어국 뉴스편집부 기사입력 2018-06-12 15:35 최종수정 2018-06-12 15:36
CJ E&M 플레디스엔터 지분 인수 아메바컬쳐
CJ E&M,플레디스엔터,지분,인수,아메바컬쳐
CJ E&M이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이하 플레디스) 지분 51%를 인수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CJ E&M은 이를 위한 세부적인 방안을 조율 중이다.

양사는 최근 기업 간 포괄적 협력에 대한 양해각서도 체결했다.

CJ E&M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플레디스 지분 인수를 추진 중인 것이 사실이며, 세부 사항은 계속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플레디스는 SM엔터테인먼트에서 보아 매니저 등을 지내며 경험을 쌓은 한성수 대표가 2007년 창업한 회사다.

현재 한 대표와 일본 소니 그룹사 소넷엔터테인먼트가 각각 50% 지분을 갖고 있다.

CJ E&M은 한 대표와 소넷으로부터 일부 지분을 각각 인수해 총 51% 지분을 확보할 전망이다.

플레디스 기업 가치가 500억 원가량으로 알려진 점을 고려하면 CJ E&M은 플레디스 지분 확보를 위해 약 200억~300억 원을 냈을 것으로 추정된다.

플레디스에는 세븐틴, 뉴이스트, 프리스틴, 애프터스쿨 등 인기 그룹이 다수 소속돼 CJ E&M은 이번 인수를 통해 음악 사업 확장과 매출 증대를 기대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CJ E&M은 CJ오쇼핑과의 합병을 앞둔 상황이라 한류 스타들을 통한 해외 매출 확대 등도 주목된다.

CJ E&M은 앞서 지난해 말 아메바컬쳐 지분 60%도 인수, 레이블로 편입시킨 바 있다.

아메바컬쳐에는 가수 다이나믹듀오, 프라이머리, 크러쉬 등이 소속돼 있다.

오늘의 m pick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