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뉴스 > 사회

10대 여학생 성폭행하고 성매매 강요한 20대 징역 8년

이지수M 기사입력 2018-01-22 13:55 최종수정 2018-01-22 13:57
성폭행 성매매 유흥업소 채팅앱
성폭행, 성매매, 유흥업소, 채팅앱
10대 여학생을 성폭행하고 두 차례에 걸쳐 성매매를 강요한 후 성매매 대금까지 가로챈 혐의로 기소된 유흥업소 종업원 23살 최 모 씨에게 법원이 징역 8년을 선고했습니다.

의정부지법 형사합의11부는 "최 씨가 성매매를 목적으로 스마트폰 채팅앱을 통해 피해자를 유인한 후, 경찰과 가족에게 알리겠다고 협박하는 등 죄질이 나쁘다"고 판시했습니다.

최 씨와 공범인 23살 오 모 씨는 지난 2016년 4월 서울 망우동 일대에서 범행을 저질렀고, 법원은 오 씨에겐 특수강도와 성매매 약취 등의 혐의로 징역 5년을 선고했습니다.

인기 동영상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