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뉴스 > 스포츠

클로이 김, 스노보드 월드컵 여자 하프파이프에서 2위

뉴미디어뉴스국 기사입력 2018-01-14 09:11 최종수정 2018-01-14 09:11
클로이 김 스노보드 숀 화이트 평창동계올림픽
클로이 김
클로이 김, 스노보드, 숀 화이트, 평창동계올림픽
클로이 김(미국)이 국제스키연맹(FIS) 스노보드 월드컵에서 준우승했다.

부모가 모두 한국인인 클로이 김은 13일(현지시간) 미국 콜로라도주 스노매스에서 열린 2017-2018 FIS 스노보드 월드컵 여자 하프파이프 결선에서 88.75점을 받아 케랄트 카스텔레(스페인)에 이어 2위로 대회를 마쳤다.

이틀 전 예선에서 4위를 기록한 클로이 김은 이날 1차 시기에서 17.75점으로 부진했으나 2차 시기 81.25점, 3차 시기 88.75점으로 반등하며 2위까지 순위를 끌어 올렸다.

올해 29세 베테랑인 카스텔레는 91.50점으로 2011년 3월 이후 약 7년 만에 다시 월드컵 정상에 오르는 기쁨을 누렸다.
숀 화이트
클로이 김, 스노보드, 숀 화이트, 평창동계올림픽
함께 열린 남자부 경기에서는 숀 화이트(미국)가 3차 시기에서 100점 만점을 받아 우승했다.

2006년과 2010년 동계올림픽 금메달리스트 화이트는 이날 더블 맥트위스트 1260, 더블 콕 1440 등 어려운 기술을 연달아 성공하며 평창동계올림픽 출전을 확정했다.

스노보드 하프파이프 미국 대표팀은 총 4차례 평가전 성적을 합산해 선발한다.

화이트는 앞서 끝난 2차례 선발전까지 랭킹 포인트 1천120점으로 4위에 올라 있었다.

미국 대표팀은 랭킹 포인트 상위 3명과 협회 와일드카드 1명으로 대표팀을 구성하기 때문에 4위가 되면 협회의 와일드카드를 기대할 수밖에 없게 된다.

하지만 이번 대회 우승으로 화이트는 남은 한 차례 선발전 결과에 관계없이 자신의 네 번째 올림픽 출전을 확정했다.

지난해 10월 훈련 도중 얼굴을 62바늘이나 꿰매는 중상을 입고도 평창행 티켓 확보에 성공한 화이트는 2014년 소치 올림픽에서는 4위를 기록한 바 있다.

오늘의 m pick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