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뉴스 > 스포츠

KBO리그 평균 연봉 1억5천만원 돌파…KIA는 평균 2억원

뉴미디어뉴스국 기사입력 2018-02-14 10:28 최종수정 2018-02-14 10:28
KBO 야구 연봉 KIA
KBO, 야구, 연봉, KIA
10개 구단 모두 외국인, 신인 제외한 평균 연봉 1억원 넘어서

KBO리그가 '평균 연봉 1억 5천만 원 시대'를 열었다.

KBO는 14일 KBO리그에 속한 감독 10명, 코치 234명, 선수 609명 등 총 853명의 각종 현황 자료를 발표했다.

신인과 외국인 선수를 제외한 513명의 2018년 평균 연봉은 지난해 1억 3천985만 원보다 7.44%가 오른 1억 5천26만 원이다. 단연 역대 최고다.

2017년 정규시즌, 한국시리즈 통합우승을 차지한 KIA 타이거즈는 KBO리그 사상 최초로 '평균 연봉 2억 원'을 돌파했다. 2018년 외국인과 신인을 제외한 KIA 선수들의 평균 연봉은 2억 120만 원이다.

롯데 자이언츠는 평균 연봉 1억 8천426만 원으로 이 부문 2위에 올랐다.
구단 평균 연봉을 살펴보면 눈에 띄는 변화도 있다.

넥센 히어로즈와 kt wiz가 외국인·신인 제외 평균 연봉 1억 원을 넘어서면서 KBO리그 10개 구단 모두 평균 연봉 1억 원을 돌파했다.

넥센은 9천613만 원에서 1억 2천389만 원으로, kt는 7천347만 원에서 1억 559만 원으로 평균 연봉이 올랐다.

NC 다이노스가 1억 2천648만 원에서 1억 678만 원, 한화 이글스가 1억 8천430만 원에서 1억 6천674만 원으로 평균 연봉이 떨어졌지만, 10개 구단 전체 평균은 상승했다.

1군 엔트리(27명) 기준으로 살펴보면 평균 연봉은 크게 뛴다.

각 구단 연봉 상위 27명의 평균 연봉은 2억 5천560만 원이다. 지난해 2억 4천187만 원보다 1천만 원 이상 올랐다.

이 부문 순위에서도 역시 KIA가 3억 6천630만 원으로 1위, 롯데가 3억 3천481만 원으로 2위에 올랐다.
KBO리그 억대 연봉 선수는 158명에서 164명으로 늘었다.

1985년 장명부(삼미 슈퍼스타즈·1억484만원)가 한국프로야구 최초로 연봉 1억 원을 돌파한 후 억대 연봉자는 점점 늘어 올해는 역대 최다인 164명이 됐다.

1억 5천만 원을 넘어선 선수는 124명, 2억 5천만 원 이상은 79명이다.

코칭스태프 평균 연봉은 1억 원에 미치지 못했다.

10개 구단 코칭스태프 평균 연봉은 9천470만 원이다.

선수 609명 중 최고령은 한화 좌완 박정진(만 41세 8개월 4일)이다. 최연소 선수인 NC 신인 김영규(만 17세 11개월 21일)와는 24살 차다.

2m7㎝의 두산 좌완 장민익은 3년 연속 최장신 선수로 기록됐다. 삼성 외야수 김성윤은 1m63㎝로 3년 연속 최단신 선수가 됐다.

오늘의 m pick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