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뉴스 > 스포츠

류현진, 부상 후 처음으로 불펜에서 투구…복귀 준비 돌입

뉴미디어국 뉴스편집부 기사입력 2018-06-13 13:09 최종수정 2018-06-13 13:10
류현진 MLB 로스앤젤레스다저스 LA다저스
류현진, MLB, 로스앤젤레스다저스, LA다저스
류현진(31·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부상 후 처음으로 불펜 마운드에 올라 공을 던졌다.

MLB닷컴은 13일(한국시간) "류현진이 부상으로 이탈한 뒤 처음으로 불펜 마운드에 올라 투구했다"고 전하며 "애초 류현진은 올스타 휴식기가 끝난 뒤에야 복귀할 것으로 보였지만, 복귀 시점이 더 빨라질 수 있다"고 긍정적으로 전망했다.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은 "힘을 줘서 던진 건 아니었다. 아직 류현진의 복귀 시점을 정하지도 않았다"고 말하면서도 "류현진이 순조롭게 재활하는 건 고무적이다"라고 류현진의 투구를 반겼다.

류현진은 5월 3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전에 등판했으나 2회말 왼쪽 사타구니 부상을 당했다.

근육이 크게 손상되는 심각한 부상이었다.

류현진이 6경기 3승 평균자책점 2.12의 호투를 이어가던 중이라 부상이 더 아쉬웠다.

류현진은 곧바로 10일짜리 부상자 명단(DL)에 올랐고, 6월 3일에는 60일짜리 DL로 이동했다.

문서 상으로 7월 3일 빅리그 복귀가 가능하다.

실제 복귀 시점은 아직 예상할 수 없다.

다만 애초 7월 말께나 복귀가 가능해 보였지만, 순조롭게 재활을 이어가면서 처음 예상보다는 빨리 마운드에 오를 수 있다는 희망이 생겼다.

허리 통증으로 전열에서 이탈한 다저스 에이스 클레이턴 커쇼도 13일 불펜에서 공 10개를 던졌다.

로버츠 감독은 "커쇼가 재활 과정을 잘 소화하고 있다. 오늘도 긍정적인 신호를 줬다"고 말했다.

오늘의 m pick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