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마평 오른 플로레스 감독 '승리에 초점 맞추는 실용주의자'
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뉴스 > 스포츠

하마평 오른 플로레스 감독 '승리에 초점 맞추는 실용주의자'

뉴미디어국 뉴스편집부 기사입력 2018-08-10 21:33 최종수정 2018-08-10 21:33
축구대표팀 감독 키케 프롤레스 스페인
축구대표팀, 감독, 키케 프롤레스, 스페인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 하마평에 오른 키케 플로레스 감독은 스페인 출신 명감독이다.

A대표팀을 이끈 적은 없지만,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에서 명문 구단을 오랫동안 지휘하며 상당한 내공을 쌓았다.

플로레스 감독은 수비수 출신이다.

1984년 프리메라리가 발렌시아에서 프로 생활을 시작해 해당 팀에서만 10년을 뛰었다.

이후 레알 마드리드를 거쳐 1997년 은퇴했다.

그는 스페인 각급 대표팀을 거치며 스페인 전통 축구를 몸에 익혔고, 1987년부터 1991년까지 스페인 성인대표팀에서 15차례 A매치를 뛰었다.

지도자 생활은 2001년에 시작했다.

명문 구단 레알 마드리드의 유스팀을 맡아 코치 경력을 쌓았다.

3시즌 동안 유망주를 길러낸 플로레스 감독은 헤타페 CF에서 첫 성인팀을 지휘했고, 2005년부터 2007년까지 친정팀 발렌시아를 이끌었다.

성적은 좋았다.

발렌시아를 맡은 첫해 리그 3위를 기록했고,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권까지 거머쥐었다.

그는 2009년부터 2011년까지 맡은 아틀레티코(AT) 마드리드에서 지도자로서 전성기를 보냈다.

부임 첫해 프리메라리가에선 9위에 그쳤지만 UEFA 유로파리그 우승을 이끌며 명장으로 발돋움했다.

이후 사우디아라비아 알아흘리, 아랍에미리트 알아인,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왓퍼드, 프리메라리가 에스파뇰 등 여러 팀을 지휘했다.

그는 2018 러시아 월드컵이 끝난 뒤 스페인대표팀 감독 후보로 물망에 오르기도 했다.

그는 결과를 중시하는 지도자로 알려졌다.

영국 매체 가디언은 플로레스 감독을 두고 "팀 승리에 초점을 맞추는 실용주의적 지도자"라고 표현했다.

세부적으로는 수비, 미드필더, 공격라인의 간격 유지를 중요하게 생각하는 감독이다.

최전방 공격수와 최후방 수비수의 간격을 좁혀 상대 팀을 압박하는 스타일을 즐긴다.

고집이 센 지도자이기도 하다.

그는 왓퍼드 감독 시절, 이전 시즌 16골을 터뜨린 간판 공격수 마테이 비드라를 자신의 스타일과 맞지 않는다는 이유로 레딩으로 임대 이적시키기도 했다.

취미는 조깅이다.

그는 뛰면서 사색하는 것을 좋아해 1990년대 흥행했던 영화 속 주인공인 '포레스트 검프'라는 별명을 얻기도 했다.

오늘의 m pick

공감지수가 높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