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뉴스 > 스포츠

최영전·천민호·이원규, 300m 스탠더드 소총 단체전 2위

뉴미디어국 뉴스편집부 기사입력 2018-09-12 19:51 최종수정 2018-09-12 19:53
최영전 천민호 이원규 사격
최영전,천민호,이원규,사격
최영전과 천민호, 이원규(이상 국군체육부대)가 2018 국제사격연맹(ISSF) 창원사격세계선수권대회 한국 대표팀에 은메달을 추가했다.

이들은 12일 경남 진해해군사격장에서 열린 대회 11일째 남자 300m 스탠더드 소총 단체전에서 1천711점을 합작해 노르웨이(1천722점)에 이어 2위에 올랐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300m 소총 3자세 금메달리스트인 최영전은 이날 300m 스탠더드 소총 개인전에서 576점을 기록, 4위에 이름을 올렸다.

최영전은 3위인 오드 아르네 브레크네(노르웨이)와 점수가 같았지만, 히트(Hit·만점) 개수에서 13대 10으로 뒤처져 아쉽게 메달을 놓쳤다.

여자 300m 소총 3자세에 출전한 배소희·음빛나·배상희(이상 국군체육부대)는 단체전 합산 3천373점을 쏴 5위에 이름을 올렸다.

한국은 금메달 10개, 은메달 11개, 동메달 8개로 대회 종합 2위를 유지했다.
  • 뉴스데스크 배너
  • 뉴스투데이 배너
  • 뉴스외전 배너

오늘의 m pick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