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뉴스 > 스포츠

강정호 재계약 각오 "한눈팔지 않고 내년 준비하겠다"

뉴미디어국 뉴스편집부 기사입력 2018-11-09 12:48 최종수정 2018-11-09 12:55
강정호 피츠버그 MLB 메이저리그
강정호, 피츠버그, MLB, 메이저리그
강정호, 피츠버그와 1년 최대 550만 달러 계약

강정호(31·피츠버그 파이리츠)가 다시 한번 기회를 준 피츠버그 구단에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강정호는 9일(한국시간) 피츠버그 구단과 1년 재계약을 한 뒤 구단 공식 트위터에 재계약 소감을 밝혔다.

강정호는 "무엇보다 피츠버그에서 다시 뛸 기회를 준 닐 헌팅턴 단장과 구단 프런트, 코치진에게 정말로 감사드린다"고 했다.

이어 "지난 두 시즌에 대해 사과하고 싶다. 내년 시즌에는 경기장 안팎에서 더 좋은 사람이 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강정호는 마지막으로 "한눈팔지 않고 열심히 훈련해서 내년 시즌 좋은 경기력을 보여드리겠다"고 강조했다.

피츠버그 구단은 이날 "강정호와 1년 계약을 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강정호의 계약 조건은 보장 금액 300만 달러, 보너스 250만 달러 등 최대 550만 달러(약 61억 4천만 원)다.

2015년 1월 피츠버그와 '4+1년'에 계약한 강정호는 피츠버그가 내년 옵션을 실행하면 연봉 550만 달러를 받을 예정이었다.

피츠버그 구단은 지난달 31일 강정호의 옵션 행사를 포기하고 25만 달러의 바이아웃, 즉 일종의 위로금을 주고 자유계약선수(FA)로 풀어줬다.

강정호가 음주 운전 뺑소니 사건으로 두 시즌을 날린 만큼 새 팀을 구하기는 쉽지 않은 상황이었다.

이에 피츠버그가 강정호와 헐값에 재계약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기도 했지만, 피츠버그는 보장 금액을 낮추고 성적에 따른 보너스를 포함, 최대 550만 달러를 맞춰 강정호를 잡았다.
  • 유치원 감사 배너
  • 수상한 연구비 배너

오늘의 m pick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