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뉴스 > 스포츠

박성현·김세영, LPGA 투어 블루베이 3R 공동 3위

뉴미디어국 뉴스편집부 기사입력 2018-11-09 17:19 최종수정 2018-11-09 17:19
박성현 김세영 쭈타누깐 LPGA
박성현, 김세영, 쭈타누깐, LPGA
박성현과 김세영이 LPGA 투어 블루 베이 셋째 날 나란히 공동 3위로 뛰어올랐다.

세계랭킹 2위 박성현은 9일 중국 하이난성 링수이의 지안 레이크 블루베이 골프클럽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1개를 묶어 5언더파 67타를 쳤다.

중간합계 4언더파 212타를 기록한 박성현은 순위를 공동 12위에서 공동 3위로 끌어올렸다.

선두 가비 로페스와는 5타 차다.

로페스는 이날 17번 홀 홀인원 등으로 6타를 줄이며 단독 선두에 올랐다.

2라운드까지 선두를 달리던 세계랭킹 1위 에리야 쭈타누깐은 3라운드에서 1타만 줄여 단독 2위로 밀렸다.

지난달 말 쭈타누깐에게 세계랭킹 1위 자리를 내준 박성현이 대회 마지막 날 자존심을 건 역전 우승을 거둘지 주목된다.

나란히 시즌 3승을 기록 중인 박성현과 쭈타누깐 중 누가 먼저 시즌 4승째를 거머쥘지도 관심사다.

작년 이 대회 우승자 김세영은 버디 5개와 보기 1개를 묶어 4언더파 68타를 치고 중간합계 4언더파 212타로 박성현과 나란히 공동 3위로 도약해 대회 2연패 가능성을 높였다.

한국계 제니퍼 송이 중간합계 3언더파 213타로 5위, 최운정은 중간합계 2언더파 214타로 6위를 달리고 있다.
  • 유치원 감사 배너
  • 수상한 연구비 배너

오늘의 m pick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