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뉴스 > 스포츠

조재성, 생애 첫 트리플크라운…OK저축은행, 대한항공 제압

디지털뉴스 편집팀 기사입력 2018-12-16 16:19 최종수정 2018-12-16 16:19
프로배구 조재성 트리플크라운 OK저축은행 대한항공
조재성
프로배구, 조재성, 트리플크라운,OK저축은행, 대한항공
OK저축은행 라이트 조재성이 생애 첫 트리플크라운(서브, 블로킹, 서브 득점 각 3개 이상)을 달성했다.

OK저축은행은 조재성의 활약 속에 선두 대한항공을 제압했다.

OK저축은행은 16일(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18-2019 V리그 남자부 방문경기에서 대한항공에 세트 스코어 3-1(29-27 17-25 25-21 25-20)로 눌렀다.

시즌 10승(6패)을 채운 3위 OK저축은행은 승점 30 고지도 밟으며 2위 현대캐피탈(승점 32, 12승 4패)과의 격차를 좁혔다.

조재성의 활약이 눈부셨다.

조재성은 1세트 24-23에서 서브 범실을 해 한 번 고개를 숙였다.

그러나 화려한 공격으로 만회했다.

24-25에서 후위 공격을 성공해 팀을 위기에서 구하더니, 26-27에서도 후위 공격으로 다시 동점을 만들었다.

OK저축은행은 27-27에서 상대 센터 김규민의 속공을 막아낸 뒤, 요스바니 에르난데스(등록명 요스바니)의 오픈 공격으로 역전에 성공했다.

28-27에서는 조재성이 곽승석의 퀵 오픈을 블로킹해 세트를 끝냈다.

대한항공은 밋차 가스파리니와 정지석의 화력을 활용해 2세트를 따냈다.

하지만, 3세트에서 다시 요스바니와 조재성 쌍포가 다시 터졌다.

19-19에서 요스바니가 오픈 공격을 성공했고, 조재성이 가스파리니의 후위 공격을 블로킹했다.

조재성은 이 블로킹으로 트리플크라운을 완성했다.

이번 시즌 남자부 9번째 트리플크라운이다.

토종 선수가 트리플크라운을 달성한 건, 곽승석(대한항공)에 이어 조재성이 시즌 두 번째다.

21-19로 앞서간 OK저축은행은 이후 송명근과 요스바니의 공격이 터져 3세트를 챙겼다.

OK저축은행은 4세트 승부처에서도 집중력을 발휘하며 승점 3을 얻었다.

15-16에서 조재성의 후위 공격으로 동점을 만든 OK저축은행은 수비로 상대 공격을 걷어낸 뒤 요스바니의 연속 공격으로 2점을 추가해 18-16으로 앞서갔다.

이어 이민규가 상대 곽승석의 오픈 공격을 블로킹해 19-16으로 격차를 벌렸다.

조재성이 22-18에서 가스파리니의 후위 공격을 블로킹했고, 23-18에서는 요스바니가 서브 득점을 하면서 사실상 승부는 끝이 났다.

이날 조재성은 후위 공격 9개, 블로킹 4개, 서브 3개를 성공하며 개인 최다인 22점(종전 20)을 올렸다.

요스바니는 양 팀 합해 최다인 25득점 했다.
  • 수상한 연구비 배너

오늘의 m pick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