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뉴스 > 스포츠

박상현, 아시안투어 신인상…유럽투어 출전권도 획득

디지털뉴스 편집팀 기사입력 2018-12-16 17:36 최종수정 2018-12-16 17:36
박상현 아시안투어 신인상 유럽투어 상금왕
박상현
박상현, 아시안투어, 신인상,유럽투어 , 상금왕
올해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상금왕인 박상현(35)이 아시안투어 신인상을 거머쥐었다.

박상현은 16일(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로열 자카르타 골프클럽에서 끝난 아시안투어 시즌 최종전 BNI 인도네시아 마스터스에서 최종합계 이븐파 288타로 공동 41위에 자리했다.

3라운드까지 2오버파 공동 45위였던 박상현은 이날 최종 라운드에서 버디 5개, 보기 3개로 2타를 줄였다.

상금 4천313달러(약 489만 원)를 추가하면서, 이번 시즌 아시안투어 총상금을 56만 6천211달러(6억 4천만 원)로 늘렸다.

샤르마 슈반카르(인도)에 이어 아시안투어 전체 2위이자, 신인 중에 가장 많은 상금이다.

아시안투어에선 상금 순위에 따라 신인상을 가리기 때문에 올해 아시안투어 무대에 공식 데뷔한 박상현은 삼십 대 중반의 나이에 신인상 주인공이 됐다.

마지막까지 박상현과 신인상을 놓고 다퉜던 상금 랭킹 3위 저스틴 하딩(남아프리카공화국)은 이번 대회에서 컷 탈락했다.

박상현은 올해 코리안투어와 아시안투어가 공동 주최한 대회였던 GS 칼텍스 매경오픈과 신한동해오픈에서 우승하고 코오롱 한국오픈에서 준우승하면서 상금을 쓸어 담았다.

비록 코리안투어·아시안투어 동시 상금왕 등극엔 실패했으나 박상현에게는 신인상과 더불어 유러피언투어 카드도 주어졌다.

아시안투어에서는 상금왕 1인에게 유러피언투어 카드를 주는데 슈반카르가 이미 유럽에서 뛰고 있기 때문에 박상현에게 승계됐다.

이번 시즌 코리안투어에서 상금왕과 덕춘상(최저타수상), 골프 기자단이 주는 베스트 플레이어까지 3관왕에 오른 박상현은 시상식도 마다하고 출전한 이번 대회에서 신인왕을 확정하며 최고의 시즌을 마감하게 됐다.

한편, 이번 BNI 인도네시아 마스터스에서는 품 삭삭신이 20언더파로 우승하는 등 태국 선수들이 1∼3위를 휩쓸었다.

이성호(31)가 7언더파 공동 12위에 올랐다.
  • 수상한 연구비 배너

오늘의 m pick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