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뉴스 > 정치

태영호 "北, 美와 타협점 안보이면 2차 회담 안나설 것"

신재웅 기사입력 2019-01-02 10:50 최종수정 2019-01-02 10:52
태영호 북한 미국 북미정상회담
태영호, 북한, 미국, 북미정상회담
태영호 전 주영국 북한대사관 공사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신년사에 대해 "북한과 미국 사이에 타협점이 보이지 않으면 김정은은 2차 미북정상회담에 나가지 않겠다는 의지를 밝혔다"고 주장했습니다.

태 전 공사는 오늘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미래비전특위 토론회에 참석해 "김정은이 미국 대통령과 마주 앉을 준비가 돼 있다고 하면서도, 바로 뒤에 '다른 길을 모색할 수 있다'며 공갈 대목을 끼워 넣은 점을 주목한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김 위원장의 서울 답방 가능성에 대해서는 한반도 전체로 적대관계 해소 확장, 다자협상 추진, 개성공단이나 금강산 관광 재개 가운데 하나라도 한국 정부와 합의한다면 꼭 서울은 아닐지라도 추가 개최 가능성은 열려있다고 분석했습니다.

태 전 공사는 일각에서 김 위원장이 대북제재를 풀기 위해 올해 핵 폐기 결단을 내릴 가능성이 있다는 해석이 나오는 데 대해 "북한 외교관으로서 북한이 그런 합리적인 사고나 결정을 내릴 가능성은 없다고 판단한다"고 단언했습니다.

오늘의 m pick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