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Home > 뉴스 > 사회

강원도 강릉 과학단지 수소탱크 폭발…2명 사망, 6명 부상

김인성 기사입력 2019-05-23 19:14 최종수정 2019-05-23 20:48
강릉 과학단지 수소탱크 폭발 버섯구름 지역M
강릉, 과학단지, 수소탱크, 폭발, 버섯구름, 지역M
강원도 강릉의 과학단지에서 폭발 사고가 일어나, 2명이 숨지고 6명이 다쳤습니다.

오늘 저녁 6시 20분 쯤 강원도 강릉시 대전동 강릉과학산업단지에 있는 연료 전기 세라믹 부품 공장에서 수소탱크가 폭발했습니다.

이 사고로 공장에 있던 37살 권모씨 등 2명이 숨지고 6명이 다쳤습니다.

부상자 가운데 43살 김 모씨는 중상이고 나머지 5명은 경상으로 알려졌습니다.

애초 매몰자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사실과 다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사상자들은 강릉 아산병원 등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습니다.

거대한 폭발음이 나면서 공장 지붕이 날아갔고 공장 3동의 벽과 뼈대도 무너져 내렸습니다.

폭발은 공장 안에 있던 400 세제곱미터 크기의 수소탱크 3기를 테스트하던 중 일어난 것으로 추정됩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폭탄이 터지는 듯한 굉음과 함께 버섯구름이 피어올랐다는 목격자들의 진술이 있었다며, 업체 관계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강릉, 과학단지, 수소탱크, 폭발, 버섯구름, 지역M
김학의 타임라인 배너

오늘의 m pick

Top으로 이동